[여수] 여수시, 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 개최
상태바
[여수] 여수시, 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 개최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09.16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라면 장척마을 일원에서 개매기, 바지락 캐기, 망둥어 낚시, 갯벌놀이터 프로그램 진행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 대표 가을행사로 각광받고 있는 여수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가 오는 28~29일 양일간 소라면 장척마을 일원에서 개최된다. 펼쳐진다.

지난해 열린 여수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에서 가족 단위 참여자들이 바지락 캐기와 개매기 체험을 즐기고 있다.(제공=여수시청)
지난해 열린 여수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에서 가족 단위 참여자들이 바지락 캐기와 개매기 체험을 즐기고 있다.(제공=여수시청)

올해 12회째를 맞는 행사는 개막행사와 체험행사, 문화행사로 이뤄져 있으며, 개막행사는 식전축하공연과 개막식으로 진행된다.

체험행사는 개매기, 바지락 캐기, 망둥어 낚시, 맨손 고기잡이 등으로 꾸며졌으며, 문화행사는 풍어제, 당산제, 길놀이, 노을가요제, 노을낭만음악회 등으로 채워져 있다.

시는 올해 개매기 체험 참가자의 편의와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체험장을 행사장 주무대 앞쪽으로 옮기고 체험비도 5000원으로 대폭 낮춘다.

여수, 순천 지역 학생이 참여하는 댄스경연대회와 여수시 아마추어 밴드의 버스킹 공연 등으로 축제 분위기도 자아낸다.

아이들을 위한 갯벌놀이터와 모형등 포토존, 바다음식 체험관, 소원풍등 날리기 등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차린다.

행사 첫날은 오전 930분 풍어제를 시작으로 당산제, 길놀이가 이어지며, 체험마당에서는 오전 9시부터 대나무 망둥어 낚시를 할 수 있다.

또 오후 1시에는 바지락 캐기와 맨손 고기잡이 체험이 시작되며, 간조 시간인 오후 3시부터는 복개도 가족사랑 걷기체험과 보물찾기를 즐길 수 있다.

개막식은 오후 5시 장척마을 주무대에서 30분 동안 열리며, 노을낭만음악회와 여자만 불꽃쇼가 관람객을 매료한다.

둘째 날 행사는 체험행사와 공연행사로 구성돼 있으며, 체험행사는 첫날 행사에 개매기 체험이 추가되며, 개매기 체험은 간조 때 그물에 걸린 생선을 직접 손으로 잡는 이색 프로그램이다.

특히 숭어, 감성돔, 농어가 주 어종이며, 운이 좋으면 민물장어와 대형 노랑가오리도 만날 수 있다.

안전 문제로 고등학생 이상만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를 내면 장갑과 그물망을 무료로 제공하지만, 물신은 현장 구매가 불가능하니 미리 챙겨가야 한다.

공연행사는 오후 1시 댄스대회 본선을 시작으로 버스킹 공연, 축하공연, 노을가요제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장에 가려면 여수시 노선버스 90번과 91, 순천 노선버스 94번을 타면 된다. 자가용 이용자는 행사장 주차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무료 셔틀버스를 추천한다. 셔틀버스는 소라초등학교 사곡분교행사장, 노을바다펜션행사장을 40분 간격으로 왕복 운행한다.

시 관계자는 아름다운 여자만의 자연경관과 바다 노을, 오감으로 느끼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 여수여자만 갯벌노을 체험행사에 많은 분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