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경남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상태바
[경남] 경남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 강정태 기자
  • 승인 2019.09.2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울경 축협조합장들과 차단방역 긴급회의

[한국농어촌방송/경남=강정태 기자] 경남농협은 17일 의령축협 대회의실에서 부산·울산·경남 축협조합장들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경기도 파주의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 첫 발생함에 따른 차단방역과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과도한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어려움과 가축분뇨법의 개정 필요성, 입지제한구역 내 축사 구제와 폐업농가 이전·보상대책, 현실적 인 퇴비 부숙도 이행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김경호 축산사업단장은 “치사율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현재로서는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상황”이라며 “철저한 초동 방역으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사전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