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순천시, 제4회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 개최
상태바
[순천] 순천시, 제4회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 개최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09.2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맛나는 세상 순천이 예술이야 주제로 펼쳐지는 페스티벌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가 제4회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을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제4회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 포스터와 배치도(제공=순천시청)
제4회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 포스터와 배치도(제공=순천시청)

이번 행사는 중앙로 일원에서 더 맛나는 세상, 순천이 예술이야를 주제로 펼쳐지는 페스티벌에서 순천다운 음식과 예술을 만나볼 수 있으며, 오는 27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식전공연은 세계적인 탱고 챔피언의 탱고 공연을 시작으로, 순천한상 선포식을 시민들과 방문객들에게 뮤지컬 극단의 퍼포먼스로 선보인다.

또 순천 홍보대사인 세계적인드러머 리노와 성악가 이동명의 콜라보 공연과 EDM 파티가 더해져 개막식 날 밤을 더욱 화려하게 장식할 계획이다.

28일에는 순천 댄스영상 콘테스트에서 선정된 7팀의 공연과 순천 홍보대사 노라조의 축하공연이 마련돼 있다.

특히 순천 지역의 특산물을 재료로 활용한 향토음식 발굴과 음식관광 상품 개발을 위해 전국 음식경연대회가 의료원 로터리 앞에서 진행되며, ‘순천내림음식을 주제로 대대로 내려오는 내림음식의 비법과 조리법을 활용한 경연이 축제의 볼거리를 더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순천 최고의 맛집을 찾는 순천 미식대첩이 열리고, 퓨전 국악 및 가수 변진섭의 공연도 펼쳐지며, 이미경 요리연구가의 총명밥상 요리체험 교실등 건강한 밥상을 주제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전시관이 운영되며, 청년들이 운영하는 테마가 있는 포장마차와 연예인 봉사단 `따사모`가 운영하는 푸드포차도 운영된다.

올해 4회째 맞이하는 축제의 푸드투어는 순천 시민이 직접 참여해 남도 음식의 메카 순천을 만들기 위해 지역 식재료를 활용해 건강한 음식 구현에 힘쓰며 순천의 맛을 요리한다.

사전에 시민을 대상으로 순천 대표 음식개발을 목적으로 주전부리 음식공모를 통해 축제 부스 운영자를 선정해 전문가의 음식 컨설팅과 철저한 위생교육을 거쳐 다양한 특별 레시피를 개발했다.

특히 축제를 즐기는 일반 관광객들의 맛 투표로 이루어진 최고의 맛집을 찾는 맛집 랭킹제를 도입해 선의의 경쟁을 통해 2019 최고의 맛집을 선발한다.

2019 순천 푸드앤아트페스티벌의 랜드마크는 남문교에 높이 5미터에 달하는 꼬치 모양의 바비큐 상징 조형물에 경관조명 시설을 하여 매일 대형 그릴에서 순천 식재료를 구워 먹는 바비큐 파티가 열린다.

이곳에서 매일 색다른 마싯데이이벤트가 열린다. 마싯데이는 27일 칠게데이를 시작으로 28일 고들빼기데이 & 국밥데이, 29일 구이데이 비어페스티벌로 이어진다.

또 그때 시절 먹거리 체험을 할 수 있는 ‘7080 추억의 먹거리 존과 세계 이색적인 골목 야시장을 모티브로 한순천 인 월드 푸드는 세계 10개국의 길거리 음식이 선보여 방문객들의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푸드앤아트페스티벌은 중앙로 일대 원도심에서 진행되는 만큼 축제장 인근 상가와 협업해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축제 전용 상품권을 발행해 축제장 인근 상가에서 상품권으로 거래하고 관광객들을 원도심으로 유치시킬 계획이다.

상품권은 1000원권, 3000원권, 5000원권 세 종류로, 지난 16일부터 오는 29일까지 판매하며, 26일까지는 사전판매 기간으로 현금 구매시 10% 추가분을 더 주고, 축제 기간에는 종합안내소 6개소 및 무인발매기에서 상품권구매가 가능하다.

시는 푸드앤아트페스티벌 기간 중앙로 일원의 교통이 전면 통제됨에 따라 교통 통제로 인한 교통 혼잡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낮 12시부터 오후 11시까지 3코스로 나눠 45인승 5대와 25인 버스 5대 등 총 10대로 운행하며, 500원만 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게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1코스는 순천만국가정원 동문에서 출발해 국가정원 저류지와 오천지구(호반베르디움1)를 거쳐 남교오거리까지 1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2코스는신대농협~연향동(버드네공원)~팔마체육관~순천역~버스터미널~남교오거리까지며, 3코스는 드라마촬영장~왕조2동 주민자치센터앞~왕조우체국~조례주공6~성동로터리까지 2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관광과 채금묵 과장은 지난해 푸드앤아트페스티벌에는 38만여명이 방문해 146억 원의 경제파급효과와 일자리 창출 250개라는 성과를 거뒀다순천의 음식과 예술이 어우러져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게 될 2019 순천푸드앤아트페스티벌에서 행복한 추억을 쌓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 푸드앤아트페스티벌은 2016년에 시작해 2018년과 20192년 연속 도 대표 우수축제로 선정됐으며, 2019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 연차총회에서 ‘2019 대한민국 축제혁신도시로 선정되고 ‘2019 피너클 어워드 한국대회에서 멀티미디어 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