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재배에서 가공까지 국산 유채유(카놀라유) 제조공장 준공
상태바
[해남] 재배에서 가공까지 국산 유채유(카놀라유) 제조공장 준공
  • 전형대 기자
  • 승인 2019.10.0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 전형대기자] 해남군 마산면 식품특화단지에 국산 유채유 제조 공장이 들어섰다.

땅끝두레 유채유 공장은 1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국산 유채유 생산을 시작했다.

 

신축 유채유 제조·가공시설은 총면적 2,580㎡부지에 770㎡ 규모로 1일 최대 2톤 규모의 유채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땅끝두레주식회사는 전국 3대 생협 중 하나인

두레생협과 해남지역 친환경농산물 유통 가공업체인 땅끝황토친환경, 생산농가 등이 공동으로 설립·운영 (사진=해남군)
두레생협과 해남지역 친환경농산물 유통 가공업체인 땅끝황토친환경, 생산농가 등이 공동으로 설립·운영 (사진=해남군)

 

해 두레생협의 20만세대 회원과 115개 판매장을 활용,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계하는 안정적 판로를 확보하고 있다.

또한 원료가 되는 유채를 전량 계약재배를 통해 생산할 예정으로 벼 대체작목으로 농가소득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는 관내 22농가에서 100ha, 200톤 규모의 유채를 공급하게 되며, 연차적으로 1,000ha까지 재배 면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채유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번 유채유 제조공장 가동으로 NON-GMO(비 유전자변형작물) 국내산으로 대체함으로써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준공식에 참석한 명현관 해남군수는 “소비자의 트랜드에 맞게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최우선으로 삼아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를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며 “ 친환경농산물 인증과 GAP 인증을 확대하고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HACCP시설 구축을 지원해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