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태풍 피해 현장점검 및 신속한 지원대책 추진
상태바
농협, 태풍 피해 현장점검 및 신속한 지원대책 추진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10.0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6일 제주 피해현장 찾아 농업인 위로
신속한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범농협 모든 역량 총동원
제주 관내 피해상황 점검하고 있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사진 왼쪽에서 4번째) (사진=농협)
제주 관내 피해상황 점검하고 있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사진 왼쪽에서 4번째) (사진=농협)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6일 제주지역 태풍 ‘미탁’ 피해현장을 찾아 농업인을 위로하고 관내 피해상황을 점검하였으며, 피해를 입어 애타는 농업인을 위한 농협의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제주지역은 9월부터 계속된 태풍의 영향으로 비닐하우스 시설 및 광범위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여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농협은 금번 태풍 ‘미탁’ 피해와 관련하여 ▲피해규모에 상응한 무이자자금(1,000억원 이내) 신속지원 ▲손해보험 조사요원 긴급투입 및 신속평가 추진 ▲태풍피해 벼 전량 정부 공공비축 매입 지속 건의▲범농협 임직원, 영농작업반 및 자원봉사단 일손돕기 추진 ▲피해농가 대상 각종 금융지원 확대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지자체 및 행정기관과 상호협력하여 피해농가 복구지원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은“금번 태풍 피해는 피땀어린 노력의 결실을 누려야 할 농업인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겼다”며 “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농업인들의 아픔을 위로하고자 농가 피해 복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