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남 해조류 우수성…프랑스 언론 보도
상태바
[전남] 전남 해조류 우수성…프랑스 언론 보도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10.21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 몽드지 분석 보도…김·다시마 등 유럽시장 진출 청신호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김대원 기자] 프랑스의 유력 일간지인 르 몽드(lemonde)에서 해남, 완도, 신안 등 전남 청정바다의 해조류의 우수성을 보도해 유럽시장 진출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사진=완도군청)
완도군 해역에서 양식되고 있는 다시마를 수확해 들어보이고 있는 어가. 숙변 제거 및 대장암을 예방하고 담즙산과 콜레스테롤을 흡착 배출함으로 동맥경화 및 담석증 예방뿐만 아니라 미세먼지와 중금속도 흡착해 몸 밖으로 내보내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다시마는, 칼슘(ca)이 풍부해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비타민 C가 풍부한 ‘바다의 채소’로 저칼로리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한국농어촌방송)

21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9월 7일 르 몽드에서 ‘지구를 위해 해조류를 요리하는 한국’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해조류에 관한 분석 기사를 보도했다.

지난 7월 프랑스 르 몽드의 레미바루와 줄리앙 골슈타인 기자가 해남, 완도, 신안 등 전남 청정바다를 찾아 생생한 해조류 양식 현장과 완도 해역의 김과 다시마 양식 및 양식 생산 과정을 사진에 담았다.

이어 전남지역 김 가공공장의 생산과정과 해남 소재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에서 지구 온난화에 대비한 해조류 품종 연구 개발 과정과 성과를 취재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직접 레미바루와 줄리앙 골슈타인 기자와 인터뷰를 통해 전국 생산의 75%를 차지하는 전남산 김 성분의 우수성을 설명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이번 르 몽드의 보도는 한국의 친환경 해조류 양식 과정과 함께 건강식품으로 각광받는 해조류의 우수성, 첨단화된 김 가공기술 등을 유럽시장이 주목했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르 몽드지 김 보도와 발맞춰 전남의 청정바다에서 연간 200만t 이상이 생산되는 해조류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해나갈 계획”이라며 “프랑스 등 유럽시장을 겨냥해 수산물 가공·유통시설 구축과 함께 고품질 해조류 양식 생산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