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2019년 식품·외식산업 발전 유공자 장관표창 수상
상태바
[순창]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2019년 식품·외식산업 발전 유공자 장관표창 수상
  • 이계선 기자
  • 승인 2019.10.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발효식품 육성 및 발효미생물산업의 경쟁력 제고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순창군 재단법인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대표이사 황숙주, 이하 진흥원)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식품·외식산업 발전유공 정부포상 단체로 선정되어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장관표창 수상 (제공=순창군청)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장관표창 수상 (제공=순창군청)

이번 표창은 지난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부터 2건의 우수기관 표창을 받은 이후 연속 수상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진흥원은 국내 최초 먹는 미생물 전문기관으로 2011년에 발효미생물산업 관련 식품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수행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번 수상배경에는 설립이후 한국형 발효미생물 확보를 통한 전통발효식품시장 성장견인과 우수 종균을 활용한 농업과 기업 간 상생모델을 구축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통발효식품의 저염화 및 바이오제닉아민 저감화 노력을 크게 인정받았다.

또 청국장의 건강기능식품화를 추진함으로써 국내 발효식품 성장 발전에 기여한 공로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현재 진흥원은 한국형 발효미생물 4만주 확보, 최근 3년간 55건의 기업지원을 통해 70억 원 이상의 매출과 19명의 신규 고용 창출을 하였으며, 특히 메주산업 육성을 통해 연매출 40억 원 창출이라는 큰 성과를 내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순창군이 추진 중에 있는 먹는 미생물 산업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지기 위해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지원센터’와 ‘발효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의 성공적인 건립과 운영할 것”이라며 “앞으로 먹는 미생물산업과 장류, 소스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