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종 농정
삼양사 문성환 대표, GMO농산물 사용 어려움 토로...정부 중립적 입장 비춰김영록 장관, "과학적 접근에 중점 맞춰 GMO문제 다룰 것" 중립적 입장
  • 노하빈 기자
  • 승인 2017.11.17 19:10
  • 댓글 1

[한국농어촌방송=노하빈 기자] 삼양사 문성환 대표가 지난 17일 열린 농림축산식품부-식품기업인 간담회에서 GMO농산물 사용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문 대표는 “우리나라는 쌀을 제외하고 농산물 자급률이 낮기 때문에 (기업의 입장에서) GMO아닌 식품을 사오기가 힘들다”며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이 GMO는 과학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고 위해하지 않다고 말하고 있고 기아에 허덕이는 국가를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술이 GMO인데 반대운동을 하는 것은 안된다고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부 NGO단체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부각해서 GMO에 대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는데 농식품부에서 중심을 잡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사진=(주)삼양사 문성환 대표

또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인한 식품, 가공업계의 어려움과 정부차원의 체계적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영록 장관은 "민감한 문제이나 전문가로서 확고한 식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니고 국민의 입장에서 GMO문제는 많은 관심과 우려의 부분이 있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과학적인 접근에 중점을 맞춰서 앞으로 이 문제를 다루겠다"며 중립적 입장을 내비쳤다.

(주)오뚜기 이강훈 대표는 "양계농가들이 농약을 사용하지 않도록 정부차원의 체계적 교육과 지도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며 "친환경 동물용 의약품을 개발해서 공급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농장에서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장관은 "농가부터 품질관리체계 마련토록 하고 인식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았고, 농식품부가 질타를 받은것에 대해 문제인식을 깊이하고 앞으로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계란 유통센터를 통해서 계란이 유통되도록하고 이를 통해 검사를 확대해서 계란이 유통되는데 문제점들이 해소될 수 있을것이다“고 언급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김영록 장관

한편 이 자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김영록 장관, 한국식품산업협회 이창환 회장,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 대상㈜ 정홍언 대표, ㈜동성식품 이용택 대표, ㈜동원F&B 김재옥 대표, 롯데그룹 이재혁 부회장, 매일유업㈜ 김선희 사장, ㈜빙그레 박영준 대표, ㈜SPC삼립 이명구 대표, ㈜삼양사 문성환 대표, ㈜샘표식품 박진선 대표, ㈜오뚜기 이강훈 대표, 일동후디스㈜ 이준수 대표, 칠갑농산㈜ 이영주 대표, 피엔에프에스 김홍규 대표, 해태제과식품㈜ 신정훈 대표, ㈜농심 박수현 부사장, ㈜풀무원 여익현 부사장, 남양유업 이기웅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노하빈 기자  editer06@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하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지영 2017-11-22 18:20:06

    아놔 라면은 삼양이랑 오뚜기만 먹는데 기업 차원에서 쓸수 있다지만 안전하고 위해가 없다며 말하는건 진짜 어불성설
    굳이 나서서 저런 발언을 했다면 삼양은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