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우럭조개, 가덕도 천성항 주변 해역에 1만 마리 시험방류
상태바
왕우럭조개, 가덕도 천성항 주변 해역에 1만 마리 시험방류
  • 박정아 기자
  • 승인 2019.10.3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31. 15:00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주변 해역에 어린 왕우럭조개 1만 마리 방류
수산자원연구소, 이번 시험 방류로 왕우럭조개 생존율·성장률 등 효과 조사 통해 부산 연안에 적합한 품종인지 확인

[한국농어촌방송 = 박정아 기자]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소장 강효근)는 내일(31일) 오후 3시 강서구 가덕도 천성항 주변 해역에서 자체생산한 왕우럭조개 약 1만 마리를 방류한다.

왕우럭조개는 껄구지, 부채조개, 주걱조개라고도 불리는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수산자원으로 올해 수산자원연구소가 시험연구를 통해 종자 생산에 성공하면서 부산 연안 방류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이번에 방류되는 왕우럭조개는 올해 5월부터 어미 왕우럭조개로부터 수정란을 받은 후 10월까지 약 6개월 사육한 것으로 크기는 6㎜ 정도이다.

왕우럭조개 일령별 치패와 성채의 모습 (사진=부산시)
왕우럭조개 일령별 치패와 성채의 모습 (사진=부산시)

왕우럭조개는 방류 후 약 3년 이상 지나면 성체가 되어 크기가 10㎝ 정도 되며, 큰 것은 20㎝에 달하는 것도 있다. 서식지는 우리나라 거제, 여수, 부산 등 남해안 지역과 일본 큐슈, 홋카이도 등이고 수심 15~20m 사이의 진흙 밑에 깊이 박혀 서식한다. 산란기는 4~5월, 10~11월이며 1~6월이 제철이다. 왕우럭조개는 데치거나 회로 먹으며, 지방함량이 낮고 타우린이 풍부한 영양식품으로 인기가 많다.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올해 시험 방류한 왕우럭조개의 생존율과 성장률 등을 조사해 부산 연안에 방류하기에 적합한 품종인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향후 지역에 적합한 고부가가치 품종 선정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