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개발, “새청무”쌀 수도권 소비자 입맛에 딱
상태바
전남농업기술원 개발, “새청무”쌀 수도권 소비자 입맛에 딱
  • 이계선 기자
  • 승인 2019.11.0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지역 외래품종을 전남 쌀로 대체 기대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이 자체 개발한 “새청무”쌀을 수도권 소비자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호평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전남농기원, 새청무 홍보 (제공=전라남도농업기술원)
전남농기원, 새청무 홍보 (제공=전라남도농업기술원)

응답자 중 85%가 매우 밥맛이 좋고, 15%는 중간정도 이며 밥맛이 좋지 않다고 답변한 소비자는 한명도 없었으며 세대별 선호도는 70대는 응답자 모두, 40대는 96%, 10대는 92%가 매우 밥맛이 우수하다고 하였다.

조사에 응답한 소비자 121명 중에서 수도권 거주자는 82%이고, 40~50대가 41%로 가장 많았으며, 여성이 54%을 차지하였다.

이번 조사는 전남농업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벼 신품종 소개, 벼와 관련된 이색적인 볼거리 및 흥미로운 이야기를 알리는 전시회를 서울식물원에서 지난 10월 1일부터 20일간 실시하면서 추진되었다.

서울식물원 방문객을 대상으로 소포장 “새청무”쌀을 배부하고 가정에서 직접 밥을 지어 가족과 함께 평가한 결과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회신 받았다.

수도권 소비자의 메시지 중에서 이천에서 생산한 고시히까리보다 밥맛이 좋다고 하면서 앞으로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 대신 새청무를 구매하겠다고 한 소비자가 많았고, 밥이 알맞게 찰지고 윤기가 흘러 매우 맛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전남농업기술원 식량작물연구소 김선곤 소장은 올해 초부터 전남농업기술원, 농협전남지역본부, 농협광주전남RPC협의회, 전남 쌀 대표품종 생산자연합회 등이 공동으로 전남 쌀 이미지 개선 및 명품화를 위해 “새청무” 전남 대표 품종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던 터라 이번 수도권 소비자의 반응은 사업추진에 더욱 탈력을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