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치수 능력 높이기 위해 소하천 정비 나서
상태바
곡성군, 치수 능력 높이기 위해 소하천 정비 나서
  • 위종선 기자
  • 승인 2019.11.1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위험 높은 하천 대상으로 소하천 정비 지속적으로 진행

[한국농어촌방송/곡성=위종선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소하천 정비에 올해 총 5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천 재해 예방과 쾌적한 하천 환경 조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곡성군이 재해 예방을 위해 소하천 정비에 나섰다.(제공=곡성군)
곡성군이 재해 예방을 위해 소하천 정비에 나섰다.(제공=곡성군)

군은 2016년에 하천 정비 사업을 시작한 가정천, 대곡 2천은 현재 공사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올해 준공을 앞두고 있다.

2019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신월 1천과 죽림천은 현재 교량 및 하천 호안공 설치를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궤도에 올랐다.

특히 내년에 추진할 매월천, 반계천에 대해서는 도 사전 설계 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며,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실시설계를 조속히 완료해 내년 1월 중 공사를 발주하고, 토지 손실보상 협의가 끝나는 대로 빠르게 착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재해예방은 물론 하천을 주변경관과 조화롭게 정비해 주민과 공존할 수 있는 아름다운 소하천으로 가꿔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곡성군은 소하천 중장기 계획에 맞춰 재해위험이 높은 하천을 대상으로 소하천 정비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안정적인 치수 능력을 높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