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이 사랑하는 ‘국산 접목선인장’ 새 품종 평가회 개최
상태바
세계인이 사랑하는 ‘국산 접목선인장’ 새 품종 평가회 개최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9.11.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12일 전북 완주에서 평가회… 수출 확대 기대
접목선인장 불빛 (사진=농촌진흥청)
접목선인장 불빛 (사진=농촌진흥청)

[한국농어촌방송 = 김수인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색이 선명하고 균형미와 자구(자식선인장) 증식력이 뛰어난 국산 접목선인장 새 품종을 개발했다.

이를 기념해 12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 이서면)에서 선인장 재배 농업인과 수출업체 등에 소개하기 위한 평가회를 연개최해 참가자들로부터 많은 호을 받았다.

접목선인장은 다른 두 선인장, 비모란 선인장(위)과 삼각주 선인장(아래)을 붙여 만들며, 쉽게 시들지 않아 오래 두고 감상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불빛(빨강)’, ‘아황(노랑)’, ‘연빛(분홍)’ 등 119품종을 개발하고, 미국과 네덜란드, 일본 등 20여 나라에 수출해왔다. 현재 국산 품종 자급률 100%, 세계 시장 점유율 약 70%에 이른다.

접목선인장 원교 G1-323(사진=농촌진흥청)
접목선인장 원교 G1-323(사진=농촌진흥청)

먼저, ‘원교G1-319’, ‘원교G1-322’, ‘원교G1-323’, 3계통은 색이 붉고 선명하다. 모구(어미선인장)에 자구가 평균 15개 내외로 많이 생겨 균형미와 증식력이 뛰어나다.

- 수출 시장의 40% 이상이 붉고 진한 색을 띠는 품종인 만큼, 수출 주력 품종으로 주목 받고 있다.

‘원교G1-320’, ‘원교G1-321’, 2계통은 붉은색 모구에 노란색과 붉은색이 섞인 자구가 생기며 자구 증식력이 뛰어나다. 아울러, 평가회 현장에서는 붉은색, 노란색 외에도 농가의 요구를 반영한 주황색, 분홍색, 흑분홍색 계통도 함께 선보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접목선인장은 순수 국산 품종으로 외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자랑스러운 화훼 품목이다.”라며, “주력인 미국 시장의 호황으로 수출도 늘 전망이어서 더욱 다양한 색과 우수한 품종 개발로 수출 확대와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