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호응 굿⋯경기도 1만명 조기 달성
상태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호응 굿⋯경기도 1만명 조기 달성
  • 조선미 기자
  • 승인 2019.11.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9월부터 사업 추진, 75일만에 1만명 초과
10만원 상당 지역화폐 제공 등 적극 홍보 유도
서대문구는 선불교통카드 제공으로 좋은 반응

[한국농어촌방송/교통뉴스 = 조선미 기자] 도로교통공단이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추진 두 달 반 만에 참여자 1만명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제도는 현재 서울시와 인천시 등 40여개 지자체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점차 확대되고 있다. 경기도는 도내 만 65세 이상 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유도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를 줄이고자 지난 9월 시작했다.

도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015년 4160건에서 2018년 5730건으로 3년 새 약38%(1570건) 증가했다.

도는 사업의 원활하고 신속한 추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우선 사업의 조기착수를 위해 도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2019년 추경예산에 10억원을 편성했다.

이어 지난 8월 29일 경기도의회와 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대한노인회 등 9개 유관기관·단체와 협약을 체결, 사전에 기관별 역할과 책임을 분담했다.

또 협약과 동시에 협약 내용과 처리 절차, 사안별 대응 매뉴얼 등 제반 추진 지침을 시⋅군과 유관기관에 통보하는 등 박차를 가했다.

아울러 시⋅군과 함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시 10만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를 지원하는 유도정책과 함께 노령층을 대상으로 G-BUS 모니터⋅일간지 홍보 등 맞춤형 홍보정책을 펼쳐왔다.

이 밖에도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9월부터 일선 경찰서와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해 운전면허증을 받고 동시에 지역화폐 신청을 접수하는 방식을 채택하는 등 행정의 효율화를 꾀했다.

이 같은 정책을 펼쳐온 결과 사업 개시 75일째 되는 지난 15일 올해 목표였던 1만명을 초과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내년에 올해의 2배인 2만명의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목표로 도의회와 예산편성을 협의 중이다. 또 올해 초과 지원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도 예산 편성을 통해 모두 순차적으로 지원할 방침이어서 2만명 조기 목표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서대문구도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사업이 뜨거운 호응 속에 조기 마감됐다고 최근 밝혔다.

구는 올해 9월부터 운전면허를 반납하는 만 70세 이상 구민에게 10만원이 충전된 선불교통카드를 1회 지원하는 정책을 펼쳤다.

구는 당초 목표였던 250명에게 교통카드와 함께 운전면허 졸업증서를 지급했다. 교통카드는 전국 호환형으로 편의점 등 T머니 가맹점에서도 사용 가능하며 충전해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