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아프리카 차량 기증 등 자동차업계 훈훈한 나눔
상태바
쌍용차, 아프리카 차량 기증 등 자동차업계 훈훈한 나눔
  • 김홍비 기자
  • 승인 2019.12.0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는 아프리카 가나 의료사업 차량 기증
볼보, 장애어린이 지원사업 기금 3억원 전달
한성차는 미술 영재 장학프로그램 학생 지원
사진=쌍용자동차 기증
아프리카 가나 의료기술 지원 사업에 차량 기증(사진=쌍용자동차)

[한국농어촌방송/교통뉴스 = 김홍비 기자] 연말연시 자동차 업체들의 훈훈한 나눔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아프리카 가나의 의료기술 지원 사업에 차량을 기증했고,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사업 기금으로 3억원을 전달했다.

최근 서울대학교치과병원에서 열린 ‘가나 순야니 지역의 의료지원용 차량 기증식’에는 쌍용차와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주한 가나대사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쌍용차는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 등 2대를 기증했다.

아프리카 가나 주민의 자궁경부암과 구강암, 얼굴기형 예방, 에이즈(AIDS) 등의 질병퇴치를 위한 보건의료교육과 의료기술 지원사업은 2014년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한 개도국의 과학기술 지원사업 중 하나다.

쌍용차는 해당 지원사업 후원을 위해 2014년 당시 탁월한 험로 주행성능과 우수한 적재량 등이 강점인 코란도 스포츠와 렉스턴을 기증한 바 있다.

기증된 차량은 가나 순야니 지역에서 지역 순회 보건교육, 환자 이송 및 의료서비스 지원 차량으로 널리 활용돼 왔다.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2014년에 기증한 쌍용자동차 제품이 현지에서 의료용 지원차량으로 매우 유용하게 활용되고 만족도가 높아 이번에도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 칸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장애인들의 재활과 자립을 돕는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과 협약을 맺고 장애어린이 사업 기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장애어린이 약 100여 명의 재활치료비와 맞춤형 보조기구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는 자사의 미술영재 장학프로그램인 ‘드림그림’이 2019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한성자동차 드림그림 학생들은 이번 페스티벌 참가를 위해 디자인 그룹 ‘마음스튜디오’와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 학생들의 개성이 담긴 문구 제품을 선보인다.

드림그림 장학생들이 생각하는 꿈과 여행을 표현한 그래픽과 패턴은 노트와 마스킹테이프, 엽서등으로 완성됐다.

전시 기간 판매 수익금과 학생 제작 제품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 단체와 어린이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