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정식 개관
상태바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정식 개관
  • 강현일 기자
  • 승인 2019.12.0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석문화재 보존과 교육·홍보 통해 관광자원화
‘진주 호탄동 익룡·새·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건립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이 지난 11월 20일 정식 개관했다.
‘진주 호탄동 익룡·새·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건립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이 지난 11월 20일 정식 개관했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강현일 기자]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이 지난 11월 20일 정식 개관됐다.

천연기념물 제534호 ‘진주 호탄동 익룡·새·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건립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은 2016년 10월 착공, 2018년 2월에 준공됐고, 그동안 전시환경 및 안전한 관람을 위한 시설물 보완을 해왔다.

전시관은 제1전시실(진주화석관), 제2전시실(진주익룡관), 교육·영상관, 수장고, 보호각 2동, 카페테리아로 구성돼있으며 2개의 전시실에는 도마뱀 발자국 화석, 1cm 랩터(raptors) 공룡 발자국 화석, 개구리 발자국 화석 등 세계적인 화석들이 전시돼 있다.

지난 11월 20일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개관식 후 전시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관계자들.
지난 11월 20일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개관식 후 전시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는 관계자들.

교육·영상관에서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화석산지 홍보 영상,‘진주화석에서 되살아난 한반도의 공룡’ 등 공룡 관련 영상 등을 상영하고, 어린이 학예사 양성 등을 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진주시는 향후 토지매입을 통한 주차장 확충, 공룡을 주제로 한 전시 기획전, 화석 기반의 증강현실 게임 개발, 천연기념물 화석산지 및 박물관 연계를 통한 문화기행 등 진주만의 차별화된 교육·문화·관광콘텐츠로 개발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