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 ‘학생들의 아픈 마음 달래줘야’ 촉구
상태바
[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 ‘학생들의 아픈 마음 달래줘야’ 촉구
  • 하태웅 기자
  • 승인 2019.12.0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학생 자살율 증가추세 반면 교육청 대책 소홀해 지적
아이들 마음을 닫기 전에 먼저 다가가는 노력 필요 주장
김기영의원

 

[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전라북도의회 김기영(행정자치위원회, 익산3)의원이 12월 6일(금)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라북도교육청 예산안 심사에서 도내 학생들의 아픈 마음을 달래줄 대책 마련을 촉구해 눈길을 끈다.

김기영 의원은 ‘2015년 3명이던 도내 자살 학생 수가 2019년 11명으로 4배가량 증가했지만, 도교육청이 이를 제대로 예방・관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자살 학생의 77%가 고등학생으로 학업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학생들을 위한 ‘수능 이후 스트레스 관리’, ‘심리검사 확대’ 등 차별화된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사전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하며 생명존중 및 자살예방 관련 교육을 보다 확대하고 이상징후를 보이는 학생들에 대한 집중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영 의원은 ‘아이들이 스스로 마음을 닫기 전에 먼저 다가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아이들의 상처를 보듬고 슬픔을 함께 나눠, 다시 한번 희망과 꿈을 꿀 수 있도록 어른들이 나서야 한다.’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