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암·피부 노화 예방’ 베타 쌈배추 본격 출하
상태바
진도 ‘암·피부 노화 예방’ 베타 쌈배추 본격 출하
  • 전형대 기자
  • 승인 2019.12.1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진도=전형대기자] 진도군에서 기능성 쌈배추인 ‘베타 쌈배추’가 본격 출하·판매되고 있다.

기능성 쌈배추인 ‘베타 쌈배추’가 본격 출하(사진=진도군)
기능성 쌈배추인 ‘베타 쌈배추’가 본격 출하(사진=진도군)

진도군은 “겨울철 틈새 작목인 진도산 쌈배추인 ‘베타 쌈배추’가 유명 인터넷 쇼핑몰과 도매 시장 등을 통해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황산화작용과 피부노화 방지 등 베타카로틴 성분이 강화된 이 배추는 진도 지역 농가의 고소득원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일반 배추보다 베타카로틴 함량이 148배 높고 속이 노란 빛을 띄는 신품종이다.

특히 항산화작용 및 피부노화 방지는 물론 비타민 A 생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베타카로틴 성분을 강화한 기능성 배추로 한 포기당 1,500~2,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진도군에서 생산된 쌈배추는 일반 배추에 비해 당도가 우수하고 아삭아삭한 식감과 맛이 뛰어나 대형 유통업체 등에서 인기몰이가 예상된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하단 부위가 주황색이고 절단했을 때 잎의 하단 부위 중앙부가 주황색 줄무늬를 나타내 외관적으로도 일반 배추와 차별화되는 특징이 있다.

또 3.3㎡당 일반 배추가 8~10포기 정도 수확되는 것에 비해 쌈배추는 20~22포기 정도 수확돼 소득이 2배가량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베타 쌈배추’는 진도하누영농조합법인 등 20개 농가가 10ha에서 600여톤 가량의 쌈배추를 생산, 연간 15억여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진도군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진도산 베타후레시 쌈배추는 잎수가 많고 버려지는 겉잎이 적어 품질면에서도 우수할 뿐 아니라 고소한 맛과 건강기능 효과도 있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