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청년 2020] 박진영, 안준영, 황유진 미술가 선정
상태바
[전북청년 2020] 박진영, 안준영, 황유진 미술가 선정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1.0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세계, 독창성, 유망함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 3명 선정
(사진=전북도립미술관 제공)
(사진=전북도립미술관 제공)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은 공모를 통해 “전북청년 2020” 전시에 초대할 3명[박진영(회화), 안준영(회화), 황유진(조각)]을 선정했다.

전북청년미술가(만 40세 이하) 24명이 지원하여 1차 심사에서는 응모자 전원의 서류 및 작품에 대한 검토를 통해 5명을 선정했고, 2차 심사에서는 그들의 작품세계, 독창성, 유망함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 3명을 김희랑(광주시립미술관 분관장), 반이정(미술평론가), 서정두(청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의 심사위원 심사로 확정했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전북청년”을 6년째 계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이는 선정 자체에만 집중하지 않고, 청년미술가를 집중해서 지원함으로써 대외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것이다.

선발한 미술가에게는 전북도립미술관 본관 기획전 “전북청년 2020” 展에 초대한다. 또한, 오는 3월 중국 북경 쑹좡 문헌미술관의 기획전에도 참여한다.

더불어 재료비, 평론가 매칭, 창작스튜디오 입주 자격, 국외 레지던시 추천, 기획전시 추천 등을 적극 지원한다.

전북도립미술관이 아시아 현대미술의 중심으로 작용하면서 전북 미술가를 국제적으로 진출시키기 위한 장기 프로젝트인 「아시아 지도리 프로젝트」를 통해 활동 반경을 넓힐 기회에 동참한다.

프로젝트를 통해 전북청년미술가들이 국제적인 진출을 모색함으로써 전북미술이 통풍하고 새로운 호혜적 관계가 형성되길 기대한다.

전북도립미술관은 선정한 미술가에게 다양한 지원을 통해 창작 의욕을 고취하면서 역량을 강화해서 대내외적인 활동 기반을 마련해 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전북청년 2020” 심사평으로는 총 지원자는 24명이었고, 지원자들 사이에 작품 수준의 편차가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70% 이상은 동시대 미술의 주류의 흐름을 반영하고 있고, 자기 색채도 지니고 있어서 5명 내외의 후보자로 압축한 후에도 최종 선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1. 박진영(1979~)

‘초인’이라는 동일한 주제를 일관되게 밀어붙이고 그것을 변형시켜 자기 브랜드로 각인시킨 점이 돋보였다.

2. 안준영(1984~)

해부학이라는 인물 재현의 기초 기술을 차용해서 인체 해부의 부분들을 한 화면에 재구성함으로써 그로테스크한 이미지로 귀결시킨 점이 인상적이었다.

3. 황유진(1984~)

구체적인 포유류의 형상을 입체 조각으로 재현한 작업이 분명하지만, 각 동물의 개별 특성에 집중한 작업이 많아 작가의 독창성을 높게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