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사고 대비 ‘시설물 주소부여’ 경북도는 설날대비 안전점검
상태바
경기도 재난·사고 대비 ‘시설물 주소부여’ 경북도는 설날대비 안전점검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0.01.0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위치정보 사각지대
도민 실생활에 밀접한 다중이용시설 지진옥외대피소
주소체계 없는 지역 위치파악 어려워 재난·안전사고
최근 김포 요양병원 화재, 광주 서구클럽 붕괴사고 등

[한국농어촌방송/교통뉴스=김하영 기자] 재난과 안전사고 대비 지자체의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는 재난 대피 시 활용할 수 있도록 각종 시설물에 도로명 주소를 부여하고 있고 경북도는 설날 민족 대이동 대비 안전 시설 점검에 나섰다.

사진제공: 경기도청
사진제공: 경기도청

경기도는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위치정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기존에 건물에만 부여하던 도로명 주소를 각종 시설물에도 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물주소란 건물이 아닌 각종 시설물의 위치를 도로명주소를 활용해 표시한 것으로 국민들이 지도와 내비게이션 등으로 시설물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도는 앞서 지난해까지 도민 실생활에 밀접한 다중이용시설에 지진옥외대피소 1,378개소, 육교 승강기 434개소, 택시 승강장 1,097개소, 둔치주차장 45개소 등 3,854곳에 사물주소 부여를 완료했다.

도는 특히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 내에 위치정보가 없어 미아·범죄·재난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신고자가 위치 설명 곤란 등으로 긴급한 대처가 어려웠던 점을 고려, 지난해 광교호수공원 내 주요시설물 315개소에 사물주소를 부여했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3월 ‘공원 등 대규모 지역에 대한 주소체계 도입 방안’에 따라 추진된 것으로 행정안전부 선도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연구용역을 거쳐 수원시 광교호수공원 내 사물주소 안내시설물 설치를 우선 시범사업으로 추진했다.

도는 올해에도 버스정류장, 야외공연장, 옥외공중전화기, 졸음쉼터, 지진해일대피소 등 국민 안전에 우선한 사물에 주소 부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그동안 주소체계가 없는 지역의 위치 파악이 어려워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다”며 “앞으로도 위치정보 사각지대에 사물 주소 부여를 확대해 도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재난안전실장이 설날 대비 안전점검 실시에 나섰다. 경상북도의 이번 점검은 2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며, 판매시설, 여객시설, 영화관, 목욕장 등 도내 다중이용시설 104개소를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이번점검은 관련 공무원뿐만 아니라 전기․가스안전 전문기관의 민간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으로 점검반을 구성하여 전문성과 신뢰성을 강화했다.

다중이용시설은 항상 이용자가 많아 안전사고에 취약한 시설이다. 그에 따라, 사전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실태와 연휴기간 중 신속하고 현실성 있는 비상 대응체계 확립 여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다.

점검결과 도출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즉시 현장 조치하여 조기에 위험요인을 차단하는 한편, 지속적인 관리를 통하여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최근 김포 요양병원 화재사고, 광주 서구 클럽 붕괴사고 등으로 안전사고에 대한 사회 불안이 커지고 있는 만큼 사전점검 및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도민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