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제수용품 1차 조사 결과, 평균 249,823원으로 전년 대비 1.4% 상승
상태바
설 제수용품 1차 조사 결과, 평균 249,823원으로 전년 대비 1.4% 상승
  • 박정아 기자
  • 승인 2020.01.0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목별 상승률 높은 순, 단감(13.3%) 시금치(11.6%), 대추(7.8%) 등 인상 주도
사진(Pixabay)
사진(Pixabay)

[한국농어촌방송 = 박정아 기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 물가감시센터는 설을 맞아 서울 25개구에서 90개 시장 및 유통업체(백화점 12곳, 대형마트 25곳, SSM(기업형 슈퍼마켓) 18곳, 일반 슈퍼마켓 19곳, 전통시장 16곳)의 설 제수용품 26개 품목에 대해 1차 조사(1월 2일~3일)를 실시하였다.

■ 설 제수용품 구입비용 4인 기준 19만원~ 39만원 내외

- 전통시장(195,830원) < 일반슈퍼마켓 < 대형마트 < SSM < 백화점 (391,119원) 순

올해 설 제수용품 25개 품목 평균 구입비용은 4인 기준 249,823원으로 조사되었다. 전통시장이 평균 195,830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일반슈퍼마켓이 217,698원, 대형마트 244,788원, SSM 253,296원, 백화점 391,119원 순이었다. 각 유통업태별 평균 구입비용을 전체 평균과 비교해 보면, 백화점은 56.6%, SSM은 1.4% 비싼 반면, 대형마트는 2.0%, 일반 슈퍼마켓은 12.9%, 전통시장은 21.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에 비해 축산물 25.2%, 수산물 16.4%, 채소·임산물 25.2%, 과일 18.1%, 기타식품 17.3% 저렴한 반면, 가공식품은 1.3%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설 물가, 전년 대비 1.4% 상승, 예년 상승률과 비슷

- SSM(-3.5%), <대형마트(1.9%),<전통시장(2.0%),<백화점(2.5%),<일반슈퍼(6.2%) 순

각 가정의 제수용품 구입비용은 지난해 평균 246,422원에서 249,823원으로 1.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별로 살펴보면, SSM은 262,389원에서 253,296원으로 3.5% 하락한 반면, 대형마트는 240,308원에서 244,788원으로 1.9% 상승했고, 전통시장은 191,905원에서 195,830원으로 2.0%, 백화점은 381,621원에서 391,119원으로 2.5%, 일반슈퍼는 204,964원에서 217,698원으로 6.2% 상승했다.

■ 채소·임산물 가격 상승률 가장 높아

- 수산물(-10.0%) < 기타식품(-4.5%) < 축산물(1.6%) <과일(1.8%) < 가공식품(5.6%) < 채소·임산물(6.1%) 순

25개 품목 중 17개 품목이 전년 대비 상승하였고 8개 품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락한 품목은 수산물(-10.0%), 기타식품(-4.5%) 이었으며, 상승한 품목은 축산물(1.6%), 과일(1.8%), 가공식품(5.6%), 채소·임산물(6.1%) 순이었다. 전년도에 9.8%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던 과일은 올해 8%p 하락한 반면, 전년도에 0.3%의 인상률을 보였던 채소·임산물은 올해 5.8%p 올랐다. 채소·임산물 상승률을 주도한 것은 시금치(11.6%), 대추(7.8%), 삶은 고사리(7.2%) 등으로 나타났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