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중국 우한시 폐렴 관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강화
상태바
전북도, 중국 우한시 폐렴 관련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강화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1.1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한시 방문 및 체류자 입국시 여행력 알리기 당부
도민의 감염예방 행동수칙 준수 중요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환자가 중국 외 국가*(태국, 일본)에서 확진되고, WHO가 제한된 사람 간 전파의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밝힘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의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해 대응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설 연휴 기간 내 중국 입국자 증가 및 도민의 중국 여행객 증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도내 유입될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시·군 보건소, 의료기관과 협력하여 지역사회 환자 감시와 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반을 구성하여 강화된 의심환자 사례정의에 의해, 중국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사례분류와 진단검사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14개 시·군에 선별진료소를 지정 운영하며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지역사회 의료기관에 방문할 경우 해외 여행력 확인, 건강보험수신자조회 및 DUR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신속하게 신고하도록 안내하였다.

전라북도는 중국 우한시 방문 시에는 가금류나 야생동물 접촉을 피하고, 아픈 사람(발열, 기침 등 호흡기감염 증상)과 접촉을 피하며, 해외 여행 시에는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상담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여행력 알리기’의료기관 안내 포스터(그림=전북도청)
‘여행력 알리기’의료기관 안내 포스터(그림=전북도청)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