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19년 농수산식품 수출 3억 8천만 달러 달성 !!
상태바
전북도, 2019년 농수산식품 수출 3억 8천만 달러 달성 !!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1.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22.4% 증가로 수출 증가율 전국 1위
가공 농 식품, 축산물 수출 증가폭 커 농 식품 수출 4억 달러 시대, 코앞!
(자료출처=한국무역협회)
(자료출처=한국무역협회)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2019년 12월(누계) 전라북도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2.4% 증가한 3억 8.037만 달러로 전년에 이어 수출 증가율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는 ’19년 우리 도 농 식품 수출 목표(3.4억 달러)를 11.8% 초과 달성한 실적으로 전년도(3.1억 달러)에 이어 2년 연속 3억 달러를 넘어섰으며, 이제는 4억 달러 시대를 코앞에 두게 되었다.

수출 증가율 22.4%는 전국 농수산식품 수출 증가율(4.4% 증)을 크게 상회하는 수치로 전국 9개 도부 중 수출 증가율 1위를 차지했다.

종류별로는 가공 농 식품(40.4% 증), 축산물(10.0% 증), 수산물(8.7% 증), 신선농산물(6.5% 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라면(73,587천 달러)은 전년 대비 58.1%나 증가해서 도내 가공식품 수출 1위 효자품목으로 등극하였고, 축산물은 닭고기(18,419천 달러, 29.0% 증)가 수출이 증가하면서 상승세를 주도했다.

수산물에 있어서는 여전히 마른 김(56,982천 달러)이 가장 좋은 실적을 보였는데, 이는 기존 주요 수출국이던 태국, 대만 위주에서 일본, 러시아, 중국으로의 수출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미 김(51,561천 달러, 13.1% 증)은 중국이 다소 감소했음에도 미국, 일본, 러시아가 증가하여 증가세를 보였다.

사드 영향에서 조금씩 벗어나며 지난해부터 우리 도 농 식품 수출국 1위를 회복한 중국(99,013천 달러, 47.48% 증)에 이어 펫 푸드의 수출 증가에 힘입은 일본(60,977천 달러, 49.3% 증)이 2위를 차지했으며, 마른 김 수출 감소로 태국(51,635천 달러, 3.3% 감)이 일본과 자리바꿈을 하여 3위를 차지했다.

이렇게 전라북도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좋은 결실을 맺은 것은 송하진 지사가 민선 6기 출범 이후 도정 제일 역점 시책으로 추진한 삼락농정이 민선 7기 들어 수출 증가로 결실을 맺은 결과로 풀이된다.

강해원 전라북도 농 식품산업과장은 “우리 도 농 식품 수출이 드디어 4억 달러 시대를 눈앞에 두게 되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노력해준 농수산식품 제조 및 수출업체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2020년도에도 제값 받는 농업 실현을 위한 지속적 수출 확대 노력을 펼쳐 수출 4억 달러 시대를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