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소나무 재성충병‘ 확산 방지에 총력 기울여...
상태바
임실군,‘소나무 재성충병‘ 확산 방지에 총력 기울여...
  • 박태일 기자
  • 승인 2020.02.0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나무 재선충병 총력 대응(사진=임실군)
소나무 재선충병 총력 대응(사진=임실군)

[한국농어촌방송/임실=박태일 기자] 임실군은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를 위해 ‘2020년 상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에 돌입한다고 7일 알렸다.

재선충은 소나무, 해송, 잣나무 등 소나무류에 기생하는 1mm 크기의 선충으로 단기간에 급속하게 증식하여 나무의 수분이동을 방해하고 조직을 파괴하여 결국 나무를 말라죽게 한다.

이로 인해 소나무 에이즈로 불리며,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북방수염하늘소를 통해 확산한다.

지난 2007년 덕치면 물우리에서 첫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이 발생된 임실군은 현재 4개 면 25개 리 12,588ha를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해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방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에 실시되는 방제는 소나무재선충병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의 월동기인 3월에 맞춰 신속하고 강력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반출금지구역 내 재선충병 감염목 등 피해고사목 2,136본을 벌채하여 파쇄 및 훈증을 실시하고, 감염목 주변 20m 내외 소나무류에 대한 예방나무주사 19ha, 훈증더미 24개를 제거한다.

군은 고사된 소나무에 대해서는 산림병해충예찰방제단을 활용해 전량 시료를 채취해 소나무재선충병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재선충병의 발생과 확산여부를 계속 조사하면서 방제사업을 진행한다.

심민 임실군수는 “그동안의 재선충병 방제 총력 대응으로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이 해마다 감소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지역 주변의 소나무류 고사목을 발견하거나 무단이동을 목격할 경우 반드시 임실군청 산림공원과로 신고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