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보다 비타민C 5배 많은 ‘대파’로 면역력 높이세요
상태바
사과보다 비타민C 5배 많은 ‘대파’로 면역력 높이세요
  • 김미숙 기자
  • 승인 2020.02.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 이달의 제철농수산물로 겨울철 생산량이 많은 ‘대파’ 선정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면역력 증진에 도움되는 대파 (사진=aT)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면역력 증진에 도움되는 대파 (사진=aT)

[한국농어촌방송 = 김미숙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이달의 제철농수산물로 다양한 요리 재료로 활용되는 대파를 선정했다.

대파의 흰 줄기에는 사과보다 5배 많은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으며, 뿌리에도 면역력 증진에 좋은 알리신과 폴리페놀 성분이 많아 감기예방 및 피로회복에 아주 좋다. 또한, 녹색 잎에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베타카로틴과 관절에 좋은 칼슘이 많아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

2월 12일 현재 월평균 대파 소매가격은 1kg당 2,309원(상품 기준)으로 평년가격(3,349원/1kg)과 비교해 31% 낮은 수준이다. 평년의 경우, 영광지역의 출하가 종료되는 2월에는 가격이 상승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올해는 생산량 증가로 낮은 시세를 유지하고 있다.

좋은 대파를 선택하는 요령으로는 잎이 고르게 녹색을 띠며 색이 분명하고, 줄기가 끝까지 곧게 뻗어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흰 뿌리 쪽을 만져보았을 때 너무 무르지 않고 탄력이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대파를 오래 두고 먹으려면 깨끗이 씻은 후 키친타월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용도에 맞게 절단하여 밀폐용기에 넣어 냉동보관하면 된다. 바쁠 때는 밀폐용기 바닥에 키친타월을 깔고, 물로 씻어 절단한 파를 세워서 보관하면 물기를 최소화하여 보관이 가능하다.

aT 관계자는 “신안, 진도 등 전남지역에서 출하되는 겨울 대파량이 많아 지금이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구매적기”라며 “대표 양념 채소인 대파를 활용하여 다양한 요리를 즐겨 보시기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한편, aT는 매주 다양한 제철농수산물의 효능·조리법을 제공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aT 공식 블로그(blog.naver.com/gr22nade), 농산물유통정보(kamis.or.kr)의 ‘식재료 아카이브’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