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2019년 토양오염실태조사 결과 발표
상태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2019년 토양오염실태조사 결과 발표
  • 박정아 기자
  • 승인 2020.02.2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도내 토양오염 우려지역 304곳 대상 토양오염실태조사 실시
현재 7곳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 초과, 정화절차 진행 중
토양오염 실태조사(사진=경기도청)
토양오염 실태조사(사진=경기도청)

[한국농어촌방송 = 박정아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작년 5월부터 11월까지 도내 토양오염 우려지역 304곳을 대상으로 토양오염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7곳에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해 정화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총 7곳으로 수원시, 남양주시, 안양시, 안성시, 의왕시, 여주시, 가평군 각 1곳씩이다. 토지 용도별로는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4곳, 사고 민원 발생지역 1곳, 사격장 1곳, 토지 개발지역 1곳에서 토양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우려 기준치 초과 지역 해당 시·군에 조사 사실을 통보했으며, 현재 부지 소유자에게 정밀조사 명령이 부과되어 정화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정밀조사 명령을 받은 사용자는 6개월 이내 환경부 지정 토양오염 전문기관을 통해 정밀조사를 받아야 한다. 이후 정밀조사에서도 오염 우려 기준치를 초과하면 2년 이내 해당 지역에 토양 정화를 실시해야 한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하에 매설되어 있는 오염토는 육안으로 식별이 안 되기 때문에 오염 여부 조사를 위해 시추공이 부착된 특수차량으로 5m 이상 깊이의 심토를 굴착해서 시료를 채취·분석해야 하는 어려운 작업이지만 앞으로도 도내 건강한 토양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매년 300여 곳의 오염 우려 지역에 대해 토양오염실태조사를 실시하여 정화 작업을 유도하는 등 건강한 토양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