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근대역사관, 실감형 콘텐츠로 근대역사 생생하게 전한다
상태바
목포근대역사관, 실감형 콘텐츠로 근대역사 생생하게 전한다
  • 김대원 기자
  • 승인 2020.02.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실감콘텐츠 제작 공모사업 선정, 국비 5억 확보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목포=김대원 기자] 목포시는 목포근대역사관의 체험형 증강현실 큐레이터 조성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의 ‘실감콘텐츠 제작 및 활용사업’공모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목포근대역사관, 실감형 콘텐츠 예시 사진 (제공=목포시청)
목포근대역사관, 실감형 콘텐츠 예시 사진 (제공=목포시청)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통해 색다른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박물관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문체부에서 국비 5억을 지원한다.

시는 1897년 개항부터 현재까지 갯벌을 메워 도시가 형성되는 과정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주고 증강현실(AR)그래픽과 근대역사관 1층의 정교한 시가지 모형을 결합하여 목포 원도심의 역사적 가치와 건물들의 건축사적 가치를 흥미롭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 살아있는 박물관인 근대역사문화공간을 내려다보며 구석구석 숨어있는 근대의 문화재들을 AR 도슨트(증강현실 안내원)가 해설하는 콘텐츠와 옥단이, 멜라콩, 외팔이, 쥐약장수 등 목포 4대명물의 스토리도 실감기술로 재현할 예정이다.

특히 스마트 안경(AR 글래스)를 활용해 표현할 콘텐츠들은 사용자의 음성과 동작에 반응하는 쌍방향 미디어로 구성하여 관람객의 흥미유발은 물론 뛰어난 몰입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목포근대역사관 실감콘텐츠 제작사업은 올해 완료하여 2021년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작년 한 해 근대역사문화공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목포근대역사관 방문객이 급증했다. 이번 사업으로 역사관 콘텐츠의 완성도를 높여 천만관광객 시대의 초석을 다지겠다”고 전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