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일 의원, “제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상태바
윤영일 의원, “제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
  • 전형대 기자
  • 승인 2020.02.2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어촌방송/해남전형대기자] 윤영일 의원은 25일 오전, 제21대 총선, 전남 해남ㆍ완도ㆍ진도 지역구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재선의원으로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4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3당이 모여 합당을 결의한 민생당으로 할동예정인 윤영일 의원은 해남 화산중학교 졸업, 성균관대 법정대학 재학 중 행정고시에 합격하여 약 30년 동안 감사원에서 근무하였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 해남ㆍ완도ㆍ진도 지역구에서 54.38%를 득표, 김영록(현 전남지사) 민주당 후보를 따돌리고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윤영일 의원
윤영일 의원

감사원 출신 1호, 행정학 박사 출신인 윤영일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 해남오시아노 펜션단지 조성, ▲ 완도 해양치유산업 선도지자체 선정, ▲ 진도 투자선도지구 지정 등으로 지역경제의 활력 기반을 만들고, ▲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특별법 통과, ▲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가액 향상, ▲ 수산물 위판장 현대화, ▲ 경로당 냉 난방비, 양곡비 지원 확대, ▲ 남해안 철도 전철화 확정, ▲ 광주~완도 고속도로 건설사업 추진 등의 대표적인 성과를 올렸다.

윤영일 의원은 “이러한 성과가 가능했던 것은 해남, 완도, 진도 주민들께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셨기 때문이다.” 라며 “행정고시 출신으로 중앙부처 인맥이 많고, 효과적으로 예산확보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한 “중앙부처 입장에서는 초선과 재선 이상 의원의 요청은 무게감이 완전히 다르다.”며 의정활동 경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어서 “해남, 완도, 진도 주민의 힘으로,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윤영일을 선택해주신다면 21대 국회에서도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붇겠다.” 고 강조했다.

한편 윤영일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 직후 출마 기자회견, 공약발표의 자리를 가지려 했으나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 개최를 잠정 연기했다.

윤 의원은 “코로나19 위기가 진정되는 국면에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의 비전과 이를 실현할 정책을 발표하겠다.”면서 “코로나 19가 소강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유권자 직접 접촉을 최소화 하는 대신 SNS 등을 활용, 주민들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