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 유입 사전대비 강화
상태바
전북도, 코로나19 유입 사전대비 강화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2.2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내 체육관 및 야외 체육시설 폐쇄,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및 실내소독 등 청사관리 강화
집단행사 취소 및 연기, 민원인 불편해소를 위해 업무분산 등 대책 마련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코로나19의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라북도가 방문자와 직원의 감염병 예방을 위한 도청사 코로나19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전북도청(사진=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는 25일 청사를 이용하는 민원인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청내 실내체육관과 헬스장을 폐쇄하고, 야외 체육시설 출입금지와 야간조명을 소등한다고 밝혔다.

실내소독은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하는 한편 이번 주에 실시하는 소독은 청내 뿐만 아니라 청사 주변까지 강화해 실시하며, 민원실과 화장실 등 민원인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매일 1회 소독을 실시하는 등 청사방역을 강화했다.

또 청사출입 발열자 출입제한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구입해 민원실 앞 출입구에 설치할 계획이며, 코로나 의심환자 발생 시 일반인과 격리 및 이송 전 대기를 위해 격리공간도 마련했다.

전북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 매출감소 등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2회에서 월4회로 확대하고, 직원 간 밀접 접촉도와 혼잡함을 줄이기 위해 구내식당 이용시간을 고층과 저층으로 조정했다.

구내식당 휴무일과는 별도로 지역 골목상권 이용 활성화 차원에서 실국별 주 1회 외부 식당 요일제를 지정․운영한다.

감염증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집단행사는 가급적 연기 또는 축소 등 자제하도록 하여 도내 2~3월 19개 주요 집단행사 중 16개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되었으며, 다수가 집합하는 집회 등도 경찰청과 협의하여 가급적 자제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공무원 채용 시험 등에 대해서는 전라북도 주관 시험은 향후 추이를 살펴보며 탄력적으로 검토하고, 국가직 및 보건의료인 시험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른 실시 여부를 건의할 방침이다.

민원인이 많이 찾는 민원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소독제를 확대 비치하고 전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으며,

청사 내 코로나 감염자 발생으로 인해 민원인의 도청 출입이 제한되는 상황 발생 시에는 여권발급을 인근 시군에서 대행하도록 하고, 자격증 발행은 긴급한 경우에 한해 유선상 신분절차 확인 후 우편으로 발송할 계획이다.

김용만 자치행정국장은 “도 청사는 중요한 시설로서 코로나19 청사내 유입에 대비해 사전 예방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등 감염 진행상황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지만 사전 철저한 선제대비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