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3·1절 앞두고 독립유공자 위문
상태바
이용섭 시장, 3·1절 앞두고 독립유공자 위문
  • 이계승 기자
  • 승인 2020.02.2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관내 독립 유공자·유족 등 202명에 위문금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광주=이계승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제101주년 3·1절을 앞두고 26일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노동훈(93) 애국지사를 찾아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애국지사 노동훈 옹 위문 (사진=광주광역시청)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애국지사 노동훈 옹 위문 (사진=광주광역시청)

노동훈 애국지사는 전남 장성 출신으로 일제 치하에서 광주사범학교에 재학 중 비밀결사 무등독서회를 조직하고 연합군의 행동대원으로 봉기를 꾀하는 등 대한민국임시정부 연락원으로 활동했으며, 1944년 12월 나주경찰서에 체포돼 옥고를 치르다 광복으로 출옥해 1995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국내 독립유공자는 지난해까지 30명이었으나 올해 1~2월 광주에 거주하는 김배길, 이기환 옹 등 2명이 노환으로 별세하면서 현재는 총 28명이 생존해 있다.

광주에는 노동훈 애국지사를 비롯해 이준수(97) 옹, 김영남(94) 옹 등 3명의 독립유공자가 자택과 요양원등에서 가족 등의 보살핌을 받고 있으며, 202명의 유족이 거주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노 애국지사에게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전달하며 “코로나19 때문에 3·1절 기념식이 취소돼 송구스럽다”며 “지금은 온 나라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만큼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건강하게 오래오래 우리 곁에서 힘이 되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관내 생존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매월 보훈명예수당을 지급하고, 명절과 관련 기념일에는 위문금을 지급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