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3월 입국 중국 유학생 전체 코로나 진단검사 실시
상태바
전북도, 3월 입국 중국 유학생 전체 코로나 진단검사 실시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3.0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 예방 차원, 입국 초기 진단검사 의무화 시행
도내 대학 전원 기숙사 입소 유도, 지역상생 협력 지원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는 3월 중에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 모두와 현재 입국 후 격리 중인 중국인 유학생 중 유증상자에 대해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plxabay)
(사진=plxabay)

이번 조치는 최근 발열이나 기침 등의 증상 없이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이 한국에 온 후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이를 막기 위한 선제적 예방 차원으로, 입국 초기에 진단검사를 의무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서 이뤄졌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3월 입국자 수는 입국예정자로 조사된 1,800여명보다 훨씬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2월 마지막 주 중국인 유학생 입국자 수도 입국예정자 대비 3분의 1 수준인 2백여명에 그쳤다.

교육부도 지난달 28일 중국 교육부와 코로나19 상황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자국의 유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양국 유학생의 출국을 자제하도록 권고하는 것에 합의했다. 이 합의는 2월 28일 18시 이후 즉시 적용됐다.

교육부는 또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인건비 등 예비비 42억원을 긴급 편성해 전국 대학에 지원하기로 했다.

도내 대학들도 대학 내 코로나 비상대책반을 총장체계로 격상 운영하고 있으며, 개강도 2주에서 4주를 연기하고 온라인 수업을 활용하는 등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도내 대학은 해당 시군과 협조해 중국 유학생 입국 시 인천공항에서 각 대학까지 수송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으며, 대학별로 기숙사 입소를 원칙으로 추진하면서 자가격리 유학생에게는 지속적으로 기숙사 입소를 유도하고 있다.

또한, 기숙사 입소생과 자가격리 유학생에 대해서 매일 1회 이상 건강상태와 외출자제, 등교중지 등 전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유증상자 발생 시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지역보건소와 119 소방서 등이 대학가에 항시 대기 중에 있다.

대학이 위치한 시군에서는 대학 내 기숙사, 식당 등 공동 이용시설 방역과 매일 1회 이상 별도 수송, 중국 유학생에 대한 갈등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전주시는 지난달 25일 열린 통장회의 시 지역사회 소상공인과 원룸 관계자들이 참여해 주변지역 주민 상생 협조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전주대는 교내 입점 수익상사 18개 업체 임대료 20%를 감면하는 등 지역상생 협력에도 힘쓰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현재는 중국인 입국 유학생 관리에 온 역량을 집중할 때이다”면서 “3월에 입국하는 모든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해 코로나19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주력 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