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기계 구입 사업...노동력 부족에 따른,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
상태바
남원시,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기계 구입 사업...노동력 부족에 따른,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
  • 박태일 기자
  • 승인 2020.03.2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농업기계화사업 적기영농 지원 큰 호평
식량산업 경쟁력 육성 트랙터 등 262대 34억원 사업 추진
남원시, 농업기계화사업 적기영농 지원 큰 호평 (사진=남원시)
남원시, 농업기계화사업 적기영농 지원 큰 호평 (사진=남원시)

[한국농어촌방송/남원=박태일 기자] 남원시는 농업 생산비 증가에 따른 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기계 구입 지원사업을 추진 노동력 부족에 따른 적기영농 도움으로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금년 사상 유래없는 코로나-19 사태로 농기계 공급도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적기에 농기계 공급을 발주 영농 단계별 농기계를 공급토록 하여 적기에 지원 함으로써 농가들이 크게 호평하고 있다.

시에서는 이를 위해 금년에 34억원(보조금 10억원, 자부담 2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트랙터, 콤바인, 승용이앙기, 육묘용파종기, 논두렁조성기, 육묘상자적재기, 측조시비기 등 14종 262대를 적기 지원해 나오고 있다.

시에서는 2019년 34억원(보조금 10억원, 자부담 24억원), 2018년 32억원(보조금 10억원, 자부담 22억원), 2017년 17.8억원(보조금 6억원, 자부담 11.8억원), 2016년 37.2억원(보조금 11억, 자부담 26.2억원) 등 매년 생산비와 노동력 절감을 위한 농기계 지원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사업비 지원은 50마력이상 트랙터와 콤바인은 2㏊이상 벼재배면적 농가를 대상으로 최고 1,500만원, 승용이앙기, 곡물건조기, 50마력미만 트랙터는 1,000만원까지 지원하는 등 기종별 사업비 기준단가의 50%까지 보조 지원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농기계 지원사업은 생산비 절감과 농촌의 노동력 부족에 따른 적기 영농에 크게 도움이 될뿐만아니라 농업인들의 삶의 질과 농촌 경쟁력 향상에 꼭 필요한 사업으로 농촌에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나가겠다”고 하였다.

남원은 전국 어느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청정환경의 “영농1번지”로 운봉・인월・아영・산내 등 지리산 고랭지와 중평야부, 송동・주생・금지・대강 등 평야부의 천혜 환경으로 고품질 쌀을 비롯해 다양한 명품 농산물이 연중 생산 전국에 출하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