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민체육대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상태바
'전라북도민체육대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3.3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목단체 의견수렴 및 전북도·남원시 등과 의견 조율을 거쳐
(사진=전라북도 체육회)
(사진=전라북도 체육회관)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는 전북도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인 전라북도민체육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다고 30일 밝혔다.

당초 도민체전은 남원시 일원에서 5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선수와 임원 등 약 1만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37개 종목에서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선의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연기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번 결정은 그동안 시·군 체육회 사무국장 간담회와 시·군 체육회장 간담회, 도민체전 개최 종목단체 의견수렴 및 전북도·남원시 등과 의견 조율을 거쳐 이뤄졌다.

도민체전을 비롯해 오는 4월 29일 전주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전북어르신생활체육대회도 하반기로 연기되었으며, 도지사기 전국합기도대회와 도지사기 빙상대회 등 4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각종 대회도 하반기로 연기됐다.

곽승기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국면으로 접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아 전라북도민체육대회를 부득이 6월로 연기했다”며, “도민화합 축제한마당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붐 조성 등 사전준비를 더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