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龍’ 기와단청 한 쌍 동의보감촌에 터 잡았다
상태바
‘龍’ 기와단청 한 쌍 동의보감촌에 터 잡았다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4.0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청장 전수교육조교 일정 이욱 선생 작품 기증
古기와에 청룡·황룡 얼굴 그려…부귀영화 상징
산청 출신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일정 이욱 선생이 그린 용 기와단청 한 쌍이 산청 동의보감촌에 기증되어 일반에 전기될 예정이다. 사진 왼쪽은 청룡, 오른쪽은 황룡을 그린 기와로, 청룡은 멍예를 황룡은 부를 상징한다.
산청 출신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일정 이욱 선생이 그린 용 기와단청 한 쌍이 산청 동의보감촌에 기증되어 일반에 전기될 예정이다. 사진 왼쪽은 청룡, 오른쪽은 황룡을 그린 기와로, 청룡은 멍예를 황룡은 부를 상징한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이상혁 기자] 국가무형문화제 제48호 단청장 홍점석 선생의 제자이자 단청장 전수교육조교인 일정(一井) 이욱 선생이 청룡과 황룡이 그려진 기와단청 작품 한 쌍을 산청 동의보감촌에 기증했다.

산청 출신으로 1965년생인 일정 선생은 지난 1988년 홍점석 선생의 문하생으로 입문했다. 2008년 단청장 전수교육조교로 선정 된 이래로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초빙교수를 거쳐 2013년부터는 국립무형유산원 단청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단청의 아름다움’을 주제로 개인전과 기획전시, 연꽃 그리기 체험행사를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욱 선생이 용 기와단청 작업을 하는 모습.
이욱 선생이 용 기와단청 작업을 하는 모습.

일정 선생은 청룡과 황룡이 그려진 한 쌍의 기와단청 그림에 대해 “청룡은 명예를 상징하고 황룡은 부를 상징한다. 사찰이나 궁궐의 중요전각에 용을 그릴 때 좌측에는 청룡을, 우측에는 황룡을 그리는데 이는 부귀영화를 염원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담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용이 그려진 고기와는 경북 의성군의 대곡사에 있었던 기와로 만들어 진지 200여년 이상”이라며 “고기와 중에서도 대와에 속하는 기와로 그 자체로도 역사적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산청군은 이 용 단청기와 한쌍을 동의보감촌을 찾는 사람들이 편하게 감상할 수 있는 엑스포 주제관 로비에 전시할 예정이다.

조경래 항노화관광국장은 “청룡과 황룡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일정 선생의 기와단청 작품은 전통문화와 한방 항노화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우리 동의보감촌과 아주 잘 어울린다”며 “동의보감촌에 오시는 많은 방문객들이 작품을 보시고 부귀영화는 물론 건강과 장수를 누릴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