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칼럼] 이단과 사이비를 멀리하라
상태바
[김기덕칼럼] 이단과 사이비를 멀리하라
  • 김기덕 진주교회(평안동) 담임목사
  • 승인 2020.04.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교회(평안동) 담임목사
진주교회(평안동) 담임목사

[한국농어촌방송/경남=김기덕 진주교회(평안동) 담임목사]  옛날에 고집 센 사람과 나름 똑똑한 사람이 있었다. 둘 사이에 다툼이 일어나길 고집 센 사람은 4×7=27이라 주장하였고 똑똑한 사람은 4×7=28이라 주장했다. 한참을 다투던 둘은 답답한 나머지 마을 원님을 찾아가 시비를 가려줄 것을 요청하였다. 원님이 한심스런 표정으로 둘을 쳐다본 뒤, 고집 센 사람에게 물었다. “4×27=27이라고 했느냐?” “네. 당연한 사실을 말하는데 글쎄, 이놈이 자꾸만 28이라고 우기지 않겠습니까?” 그러자, 고을 원님은 “27이라 말한 놈은 풀어주고, 28이라 답한 놈은 곤장을 열 대 쳐라!”고 선고를 내렸다. 고집 센 사람은 똑똑한 사람을 놀리면서 앞으로 우기지 말라고 하면서 그 자리를 떠났고, 똑똑한 사람은 억울하게 곤장을 맞게 되었다. 곤장을 맞은 똑똑한 사람이 원님에게 억울함을 하소연하자 원님의 대답은 이랬다. “4×7=27이라고 말하는 아둔하고 무식한 놈이랑 싸운 네 놈이 더 어리석은 놈이다. 네 너를 쳐서 지혜를 깨우치게 하려 하였다” 개랑 싸워서 이기면 개보다 더한 사람이 되고, 개랑 싸워서 지면 개보다 못한 사람이 되고 개랑 싸워서 비기면 개 같은 사람이 된다. 진실이 무조건 최상의 답이 아니라 진실보다 더 귀한 답은 포용이라는 것이다.

위의 글은 인터넷에서 퍼온 글이다. 깊은 교훈을 주는 이야기이다. 실제로 우리 주위에는 4×7=27이라고 하는 잘못된 해답과 정보를 가지고 고집스럽게 우기는 사람들이 많다. 그 잘못되고 거짓된 정보가 사실처럼 믿어지면 목숨을 걸어서라도 그 생각을 고집한다. 반면에 4×7=28이라고 정답을 말하다가 어떤 상황에 부딪쳐 오히려 서로 싸움을 일으키고 서로의 관계가 악화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나는 옳은 데 저 사람(직장 상사, 직원, 남편, 아내, 자식, 부모님 등)은 엉뚱한 논리로 나를 괴롭게 한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온갖 지식을 동원하여 내 생각, 내 지식이 옳다고 생각하면서 논쟁을 계속 해나가는 사람들이 있다. 결국 인격적 모독에 이르는 말까지 주고받기도 하다가 심하면 폭력이 오가기도 한다.

5년이나 사이비 종교에 빠져 딸을 설득하다 결국 죽음에 이르게 한 부모가 경찰에 연행되어 구속된 사례가 있다. 종교문제로 몸싸움을 벌이던 딸의 다리를 누르고 입과 코를 막아 숨지게 한 혐의이다. 원래 딸을 해하려던 생각은 전혀 없었다. 딸이 사이비 종교에 빠져 취업도 포기하고 가출하고 집단생활하는 것을 염려한 부모가 강압적인 행동을 취하다가 딸이 의식을 잃고 생명을 잃었던 것이다. 이 사례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사이비 이단에 빠진 가족을 구출할 수 있는 것은 감정적이고 우발적인 행동을 취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단에 빠진 이들을 구출할 수 있는 길은 주위의 가족들이 마음을 서로 모아야 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면서 사랑과 포용으로 기다려줌으로 감동을 주게 해야 하는 것이다.

사이비 이단에 빠진 잘못된 생각으로 인생을 허비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그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신념과 뿌리박힌 교주의 교리관과 포교 전략은 굉장히 치밀하고 섬뜩할 정도로 전투적이다. 그래서 그들의 사상과 신념, 종교적 행위를 바꾸기에는 보다 많은 시간이 소비된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그들 주위에 있는 사람들은 못다한 사랑을 표현해주고 진실한 것을 접할 수 있는 단계적인 접근이 필요한 것이다. 주님이 우리에게 사랑으로 다가오셨듯이 우리도 그들에게 사랑으로 다가가야 지혜롭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사이비 이단과 싸워 이기려다가 개보다 더한 사람이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디도서 3장 10절에는 “이단에 속한 사람을 한두 번 훈계한 후에 멀리하라”고 되어 있다. 이단뿐만 아니라, 잘못된 정보로 억지 주장을 하는 사람들과 싸우기보다 한두 번 훈계를 한 후에 멀리하는 것이 지혜로운 삶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