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전북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상태바
2020년 전북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5.29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월 1일 기준 전북 4.47% 상승
전북 변동률, 4.47%(최고 장수군 7.13%, 최저 군산시 0.97%)
(사진=전북도청)
(사진=전북도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라북도는 2020년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29일자로 결정·공시했다. ‘20년 도내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은 4.47%로 전국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5.95%보다 약간 낮은 편이다.(‘19년 전북 변동률 5.34%)

도내 개별공시지가의 조사대상 토지는 총 2,716,271필지이며 (도 전체 필지 3,819,285필지의 70%), 시장・군수가 2020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를 산정하여 공시한다.

도내 개별공시지가 최고지가는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구 현대약국 부지이며 7,050,000원/㎡, 최저지가는 남원시 산동면 대기리 임야 221원/㎡이다.

시․군․구별로 살펴보면 최고 상승지역은 장수군(7.13%)으로 주거단지 조성과 실거래가 반영된 표준지의 현실화로 상승하였고, 최저 상승지역은 군산시(0.97%)로 구도심지역 인구 및 상권이동 영향이 나타났으며, 그 외 실거래가 현실화율을 반영한 순창군(6.76%), 고창군(6.28%), 부안군(6.01%)이 상대적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도내 개별공시지가 주요 상승요인으로는 전주 효천지구 개발과 구도심 재개발사업,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 등 산업단지 조성과 삼봉도시개발 사업, 전원주택지 조성 등이며 대부분의 시․군이 실거래를 참고한 지가현실화 반영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개별공시지가는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과세표준과 개발부담금 등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되며, 그동안 토지 특성조사와 감정평가사의 검증 및 주민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시․군․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정되었다.

개별공시지가는 해당 시․군․구 토지관리부서 및 전라북도 홈페이지 토지정보(http://klis.jeonbuk.go.kr) 또는 (http://kras.jeonbuk.go.kr) 일사편리 전북부동산 정보조회시스템 사이트에 접속하여 토지 소재지 및 지번을 입력하면 열람할 수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 등에게 개별통보가 되지 않으므로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은 열람 등을 활용하여 결정지가를 확인 후, 5월 29일부터 6월 29일까지 토지소재지 해당 시․군․구 토지관리부서에 이의신청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