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세포진성 보랏빛 라벤더로 물들다
상태바
지세포진성 보랏빛 라벤더로 물들다
  • 정웅교 기자
  • 승인 2020.06.1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재를 활용한 힐링 랜드마크
거제시가 경상남도 기념물 제203호 지세포진성에 라벤더 꽃동산을 조성했다.
거제시가 경상남도 기념물 제203호 지세포진성에 라벤더 꽃동산을 조성했다.

[한국농어촌방송/경남=정웅교 기자] 거제시가 경상남도 기념물 제203호 지세포진성에 라벤더 꽃동산을 조성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세포진성은 조선 인종 때 왜구 침입에 대비하여 쌓은 포곡식 산성으로 일운면 지세포리 선창마을 뒷편에 자리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는 선창마을 주민들과 함께 오랜 기간 방치됐던 성내 휴경지를 활용한 라벤더 식재로 성 일대를 보랏빛으로 물들였다.

진성은 차량이나 농기계 진입이 불가능해 직원들이 2년간 손과 괭이, 예취기로 잡풀들을 제거 정리하고 등짐으로 퇴비, 비료, 꽃묘종을 운반하는 등 정성을 쏟았다.

현재 라벤더와 배초향(방아)‧금계국‧송엽국‧수국‧개복숭아 등을 식재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보라색 라벤더가 개화되면서 SNS로 유명세를 타고 전국에 알려졌다.

아직 완전히 식재가 끝나지 않아 일부 구간만 라벤더가 꽃방울을 터트렸지만 물결치는 보랏빛 라벤더가 선창마을의 푸른 바다와 어우러져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거제시민뿐만 아니라 부산‧창원‧경주 등 관람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으며 평일 하루 2백여 명 이상의 관람객이 지세포 진성 꽃동산을 찾고 있다.

한 관람객은 “다 보라색이니까 너무 예쁘고 마음도 편안하고 참 좋은 것 같다. 거제에 알려지지 않은 라벤더밭이 있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내년쯤 되면 더욱 멋있겠다”고 감탄했다.

거제시 관계자는 “지세포진성과 바다낚시를 위해 방문하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선창마을회관 뒤편에 무료 공용주차장을 설치하였으니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꽃동산 조성으로 일운 지역 관광시설과 문화재를 활용한 또 하나의 볼거리가 추가되어 지역 관광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