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ㆍ강원도, 올해 30만마리 '어린 명태' 방류...'명태살리기 프로젝트' 성과
상태바
해수부ㆍ강원도, 올해 30만마리 '어린 명태' 방류...'명태살리기 프로젝트' 성과
  • 김수인 기자
  • 승인 2017.12.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강원도 고성군 연안 보호수면에 15만 1천마리 어린명태 방류...지난 5월 15만 마리 방류에 이어

[한국농어촌방송=김수인 기자] 오늘 고성군 연안 보호수면에 어린명태가 방류됨에 따라 올해만 30만 1천 마리의 어린명태가 방류되어, 지난 2014년부터 추진되고 있는 '명태살리기 프로젝트'가 큰 진척을 보이고 있다.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5일 강원도 고성군 대진항 앞바다와 고성군 연안(저도어장) 보호수면에 어린명태 15만 1천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을 비롯하여 관계자, 어업인 등 약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명태(몸길이 7~20cm)는 명태완전양식기술을 통해 탄생한 인공 2세대로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에서 약 10개월간 사육하였으며 지난 5월 강원도 고성군 공현진항 앞바다에 방류한 명태와 같은 세대이다.

명태완전양식기술는 인공적으로 수정란을 생산·부화시켜 키운 어린 명태를 어미로 키워서 다시 수정란을 생산하는 순환체계가 구축되는 것을 말한다.

해양수산부와 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명태살리기 프로젝트(’14~)‘를 공동 추진하며 2015년에 처음으로 인공 1세대 명태 1만 5천 마리를 방류하였다.

이후 완전양식을 통해 인공 2세대 명태를 얻었으며, 올해 5월(15만 마리)과 12월(15만 1천 마리)에 총 30만 1천 마리를 방류함으로써 최초방류 이후 2년 만에 20배에 달하는 방류 성과를 달성하게 되었다.

해양수산부와 강원도는 '명태살리기 프로젝트'를 통해 올해 총 30만 1천 마리의 어린명태를 방류했다. 자료는 방류행사장 위치 (자료=해수부)

오늘 방류행사에서는 대진항 연안 수면에 약 1천 마리의 어린 명태를 방류하고, 이후 배로 이동하여 보호수면에 15만 마리의 어린명태를 방류했으며, 방류 이후에는 어미명태로부터 확보한 유전자 정보 등을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서식 추이를 관찰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어린명태가 방류되는 강원도 고성군 연안의 보호수면은 명태 자원을 보호하기 위하여 지난 2015년 10월 강원도 및 지역어업인과의 협의를 거쳐 보호수면으로 지정한 곳이다.

보호수면은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어로한계선 북측해역 일원으로, 지정면적은 21.49㎢(여의도 면적의 7.4배), 운영기간은 4년(‘15.10.13~'19.10.12)으로 해당기간 동안 이 수역에서의 수산자원 포획과 채취가 금지된다.

해양수산부는 2015년, 2016년 표지를 부착하여 방류한 명태가 2016년, 2017년 각각 동해안에서 포획되었으며, 포획한 명태의 유전자 분석 및 부착표지 확인을 통해 기존에 방류한 명태가 잘 정착하여 살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에 이번에 방류되는 명태 역시 자연에 순조롭게 적응하여 우리 명태자원 회복의 출발점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늘 행사에 참여한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은 “이번에 방류할 어린명태들이 우리 식탁에서 다시 국산 명태를 만날 수 있게 해줄 희망의 씨앗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는 100만 마리 방류를 목표로 인공양식 명태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