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함께하는 담양군, 1단체 1화단 숲 돌보미로 정원문화 생활화
상태바
주민과 함께하는 담양군, 1단체 1화단 숲 돌보미로 정원문화 생활화
  • 이계선 기자
  • 승인 2020.06.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55개 단체와 숲 돌보미 운영에 따른 협약 체결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담양=이계선 기자] 인문학교육·전통정원 특구 담양군이 군 전체를 정원으로 가꾸고자 담양군산림조합을 대표로 55개 단체와 주민과 함께하는 1단체 1화단 숲 돌보미를 운영한다.

주민과 함께하는 담양군, 1단체 1화단 숲 돌보미로 정원문화 생활화 (제공=담양군청)
주민과 함께하는 담양군, 1단체 1화단 숲 돌보미로 정원문화 생활화 (제공=담양군청)

군은 55개 단체와 협약을 체결하고 주민들이 참여해 나무를 심은 식재지와 주민참여 숲 조성지를 중심으로 화단을 지정해 관리하며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코로나19로 경직되어 있는 주민 분위기를 꽃과 나무가 있는 가로화단과 소공원을 관리하며 공동체의식과 애향심을 고취시키는 계기로 만들고 연말에는 화단 가꾸기 경연대회 를 열어 스토리텔링과 실적이 우수한 단체 3개소에 감사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앞으로 군은 5년간 숲 돌보미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100개 단체를 목표로 기관, 사회단체와 동호회, 마을 등 함께 할 수 있는 단체를 수시 모집하고 있다.

한편 군은 유관기관, 단체에 한 그루에 나무라도 잘 가꾸고 보존하자는 취지에서 과도한 전정 작업으로 미관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전문가의 자문을 구한 후 최소한의 전정만 진행하고 가로수나 보호수 주변에 콘크리트 포장이나 흙을 덮지 말 것을 당부하는 군수 서한문을 발송하고 12개 읍면 홍보에 나섰다.

군 관계자는 “군민과 소통하며 꾸준히 생태정원도시의 방향으로 나아간 결과 담양이 인문학교육·전통정원 특구로 지정받으며 한 단계 더 도약했다”며, “앞으로 주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생활 속 정원 문화를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