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비 줄어 한강⋅임진강 홍수특보 단계적 해제
상태바
중부 비 줄어 한강⋅임진강 홍수특보 단계적 해제
  • 김송일 기자
  • 승인 2020.08.0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당댐 등 한강 유역 주요 댐의 방류량 줄여
10개 시⋅군 상수도시설 50곳은 복구 완료돼
수원시⋅경기도 재난지원금과 물품 긴급지원
사진=아산시 제공
사진=아산시 제공

[한국농어촌방송/교통뉴스 = 김송일 기자] 중부 지방의 집중호우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어 한강과 임진강 주요 지점의 수위가 하강, 홍수 특보도 단계적으로 해제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서울시 한강대교의 경우 6일 오전 11시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후 오후 2시 20분 올해 홍수기 동안 이 지점 최고 수위인 8.73m에 이르렀지만 수위가 점차 낮아지면서 7일 오전 9시에 홍수주의보가 해제됐다.

임진강 유역도 전 지역에 내려졌던 홍수특보가 7일 모두 해제된 가운데 수위가 점차 내려가고 있다. 파주시 비룡대교의 수위는 6일 오전 2시 40분 최고 수위인 13.54m에 달했으나, 7일 오전 11시 기준 7.49m로 크게 낮아졌다.

북한 지역으로부터 유입되는 수량도 크게 줄어 임진강의 최북단 관측 지점인 연천군 필승교의 수위가 5일 밤 8시 10분 최고 수위인 13.12m를 기록했으나, 7일 오전 11시 기준 4.62m로 낮아졌다.

한강 유역 주요 댐의 방류량도 줄고 있다. 한강 수위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팔당댐의 경우 6일 초당 1만8000톤 이상의 물을 방류했으나 7일 오전 11시 기준 초당 1만1000톤 수준으로 방류량을 줄였다.

환경부는 7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에서 홍수대응과 피해복구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하천유역과 댐의 홍수관리 상황과 상하수도 등 주요 피해 시설의 복구 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환경부는 환경분야 피해와 관련, 7일 현재 10개 시⋅군에서 63곳의 상수도시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50곳의 복구가 완료됐고 13곳에서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하수도시설 16곳, 폐수처리시설 1곳, 생활폐기물처리시설 3곳에서 복구 작업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수원시 제공
사진=수원시 제공

물난리가 극심한 아산시에서는 피해 지역의 현장 조사가 발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아산 시장은 배방읍 진불사·수철2 소하천, 온양6동 읍내2통·읍내3통·장존동, 송악면 강당1리·2리, 온양5동 초사2통, 온양4동 실옥2통·방축4통 등 호우 피해가 큰 마을을 직접 살폈다.

시는 또한 비상근무 제4호를 발령, 공무원 휴가를 금지하고 전 직원 휴가 복귀 명령을 내리는 등 24시간 근무 체계로 복구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편 수원시와 경기도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재난지원금과 물품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충남 천안·아산시, 예산군에 장화 300켤레와 생수 2000통 등 수해복구 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시 자치행정과장과 자원봉사센터 상임이사 등은 7일 천안시 자원봉사센터를 찾아 물품을 전달했다.

경기도는 늦어도 오는 10일까지 피해가 가장 크다고 판단된 용인, 파주, 가평, 연천 등 4개 시⋅군에 각 2억 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 4일 저수지가 붕괴되는 등 피해가 큰 이천과 안성, 여주에 2억 원씩 총 6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