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지사, 남원 호우피해 현장 '복구 등 대처상황 점검'
상태바
송하진 지사, 남원 호우피해 현장 '복구 등 대처상황 점검'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8.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 501.6mm, 진안 433.0mm, 남원 424.7mm, 도내 평균 295.1mm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제방 100m 유실로 이재민 250여명 대피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도민들의 피해가 잇따르자 긴급히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 대피와 지원방안을 꼼꼼히 살피고 호우피해 복구 등 대처상황을 점검했다.

송하진도지사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방문-남원 금지면 귀석리 섬진강 제방붕괴 침수지역(사진=전북도청 자료)
송하진도지사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방문-남원 금지면 귀석리 섬진강 제방붕괴 침수지역(사진=전북도청 자료)

집중호우가 쏟아진 8일 송하진 지사는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금곡교 인근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계획 등 철저한 후속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금곡교 인근 제방이 100m 가량 붕괴됐다. 인근 마을에는 150가구, 주민 250여 명이 살고 있지만 당국의 발빠른 침수우려지역 특별관리 조치에 따라 현재 금지문화누리센터에 대피해 있는 상태다.

이에 앞서 송하진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집중호우 대비 상황 점검회의를 갖고, 최근 계속되는 호우와 관련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각 현안 부서별로 빈틈없는 대비책 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송 지사는 도내 14개 시·군의 시장·군수들과의 영상회의를 통해 “호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와 도, 시·군간 유기적인 상황공유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경찰과 군인 등 유관기관은 물론, 민간단체와 함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실행하자”고 강조했다.

이번 집중호우는 지난 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도내 8개 시군에 내려진 호우경보를 시작으로 8일 오전 2시 20분을 기해 도내 전지역으로 호우경보가 확대되면서 빗줄기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천리안 2A위성)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천리안 2A위성)

8일 오후 2시 현재 누적강수량은 순창 501.6mm, 진안 433.0mm, 남원 424.7mm를 비롯해 도내 평균 295.1mm를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은 9일 오후까지 50~150mm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있다.

전북지역은 현재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공공시설은 도로 사면유실과 침수 등 29건, 산사태 2건(이재민 42명), 저수지 월류 및 누수 15건, 교량 파손 등 총 149건이며, 사유시설은 주택 침수 11건, 농작물 433.1ha 침수피해 등 총 22건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장마가 길어지고 있어 침수와 산사태 우려지역, 노후 저수지 하류에 위치한 마을 등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으로 도민의 건강과 지역의 안전을 지켜야한다”며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한 피해복구와 지원으로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