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희 작가 네 번째 개인전, "REACT"
상태바
최승희 작가 네 번째 개인전, "REACT"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08.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부터 17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려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최승희 작가의 네 번째 개인전이 12일부터 8월 17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다.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1,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1,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최 작가 작품은 단순하면서도 가벼운 한 번의 터치에서 시작된다. 가장 원초적인 터치, 복잡한 형태가 아닌 아이콘처럼 심플하고 단순화된 인간 형태의 터치가 겹겹이 쌓여 전체적인 형상을 만들어 낸다.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1,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1,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반복되는 작업을 통한 새로운 형태를 형상화 시킬 때 또 다른 존재감을 느낄 수 있다. 개인은 복잡한 사회 속에서 군중을 이루며 무한한 확장과 에너지를 가지게 된다.

개인이라는 존재가 모여 전체의 균형을 이루기 때문일 것이다.

누구나 군중 속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강렬하게 드러내고 싶어 한다. 이러한 개인의 다양한 심리를 형형색색의 색채를 통해 표현한다.

군중 속 다양한 감정, 복잡한 관계에서 벗어나 개인으로서 가지는 명확함을 작품 속 원색과 보색의 조화를 통해 나타낸다.

다양한 색을 통해 서로 다른 개성을 보여주며 견고하고 생명력 넘치는 삶의 에너지를 보여준다.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2,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2,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이는 지금까지 살아온 모습과 다른 새로운 변화를 향해 다시 행하고 싶은 본능에서부터 시작된다. 작품을 보는 관람자는 군중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혼란스러움 속에서 느껴지는 고독감을 공감하고 이를 통해 스스로 위로받는다.

군중 속 하나인 나 그리고 우리의 마음이 연결되어 따뜻한 온기로 전달될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다.

군중 속에서 느껴지는 외로움으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위안의 따뜻한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마치 비처럼 내리는 사람들의 모습이 모여 에너지 넘치는 또 다른 사람으로 화면 속에 나타난다.

그것은 하나에서 모여 튼튼하고 안정된 사회로 배어 나와 현실의 지표로 작용하는 것이다.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3,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3, 캔버스에 아크릴릭, 90.9x72.7cm, 2020)

아름다운 색이 모여 하나가 되듯, 최 작가는 어려운 시기에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필요한 결핍과 희망을 동시에 확인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한편, 최 작가는 60여 회의 초대전 및 그룹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및 초대작가, 오리콤 아트디렉터, 한국미술협회 정회원, 한국광고학회 영구회원, 한국기초조형학회 평생 회원으로 활동하였으며,

대한민국 미술대전 최우수상, 뉴욕페스티벌 금상, 스파이크아시아 동상 등의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는 전북대학교 강의 초빙교수, 용인송담대학교 외래교수, 한국시각정보디자인협회 부회장, 경기미술인회 기획이사 등으로 활동 중이다.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캔버스에 아크릴릭, 7, 60.6x72.7cm, 2020)
(사진=최승희 작가의 RE-ACT_2020 No. 캔버스에 아크릴릭, 7, 60.6x72.7cm, 2020)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