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희 개인전, ‘한지를 짓다’ 개최
상태바
정은희 개인전, ‘한지를 짓다’ 개최
  • 박문근 기자
  • 승인 2020.08.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맛이 깃든 정 작가만의 한지 조형작품 30여 점 전시
하늘을 날다, 118x91cm, 줌치, 수제 한지, 혼합기법(제공=전북도립미술관)
하늘을 날다, 118x91cm, 줌치, 수제 한지, 혼합기법(제공=전북도립미술관)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박문근 기자]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 26일(수)부터 31일(월)까지 ‘정은희 개인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정은희 작가의 7번째 개인전이며, 한지 줌치 기법으로 다양한 수제 한지를 제작하고 작가의 고유기법으로 한지의 물성과 조형성을 강조한 한지 조형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한지 몇 장을 겹쳐서 주무르고 비비고 풀어주기를 반복한다는 것은 단순하고 지루한 과정의 연속일 수 있으나 의도하지 않은 우연의 결과물로부터 얻는 기쁨은 형언할 수 없다.

작품 제작은 때로는 전체를 온전히 파악하고 과정마다 뚜렷한 신념으로 끝이 날 때까지 강한 집중력이 필요하기도 하다. 재료와 기법을 인식하고, 내면의 의식 세계를 통해 종이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비슷한 듯하지만, 어느 하나도 동일하지 않은 유일성(唯一性)을 지닌 새로운 종이가 탄생한다.

손맛이 깃든 수제 한지는 내면의 에너지를 담아내기에, 충분한 그릇이며 빛이 나는 조형 언어다. ‘만들다’는 ‘노력이나 기술 따위를 들여 새로운 상태를 이루어 낸다.’는 뜻이다. ‘만들다(造)’의 어원은 손(手)이라고 한다. 이것은 새로운 것을 이루어낼 때 반드시 손의 힘이 필요하다는 의미이며, 손의 힘은 기술, 재주 또는 솜씨를 일컫는 말이라 할 수 있다.

작가는 ‘만들다’는 의미에서 더 나아가 ‘짓다’라는 단어에 집중한다. ‘밥을 짓다, 옷을 짓다, 집을 짓다, 시를 짓다’ 등에서 느껴지는 감성으로 수많은 노력과 정성, 시간이 필요한 과정을 통해 만든 이의 손맛이 오롯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파랑, 26x85cm, 수제 한지
파랑, 26x85cm, 수제 한지

작가는 한지를 손에 쥘 때마다 가족들을 위해 정성스럽게 밥을 짓던 엄마의 모습을 떠올렸다. 한 땀 한 땀 수를 놓아 옷을 지어 입었던 우리 조상들의 손맛과 같이 동선(動線)과 채광(採光)을 고려하고 과(過)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기와의 곡선을 짓는다.

한편, 작가는 예원예술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한지미술 석사과정을 졸업하였다. 대한민국한지대전, 전국한지공예대전, 전주전통공예대전, 전국환경미술대전 초대작가로 활동하였으며 전주전통공예대전, 전국한지공예대전, 수원화성공예공모전, 경기도 기· 예경진대회, 대한민국한지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하였다. 현재는 정은희 한지갤러리 대표, 예원예술대학교 한지공간디자인 객원교수, 경기도 ‘꿈꾸는 한지연구소 꿈의 학교’ 대표, 전주 한지조형작가협회 이사 등으로 활동 중이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