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동물 공존’ 나선 경기도, 청사 내 길고양이 급식소 4곳 설치
상태바
‘사람·동물 공존’ 나선 경기도, 청사 내 길고양이 급식소 4곳 설치
  • 박정아 기자
  • 승인 2020.09.02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수원), 북부청사(의정부)에 길고양이 급식소 각 2곳씩 총 4곳 설치
- 관리인(동물보호단체 등) 지정으로 먹이 공급 및 환경관리 등 체계적으로 운영
-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TNR)과 병행해 길고양이 개체 수 효율적으로 관리
고양이 (사진=Pixabay)
고양이 (사진=Pixabay)

[한국농어촌방송=박정아 기자] 경기도는 사람과 동물의 공존문화 확산을 위해 수원 경기도청과 의정부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수원캣맘캣대디협의회와 (사)세이프티티엔알이 국민제안제도를 통해 경기도에 제시한 아이디어로, 수원시·의정부시의 협조 하에 경기도청에 2곳,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2곳 등 총 4곳을 설치했다.

경기도청에는 작은동물원 초입과 팔달산 주변, 경기도청 북부청사의 경우 제2별관과 보건환경연구원 뒤편에 각각 설치됐으며, 급식소 주변에 도민 협조와 길고양이 안전을 위한 안전 안내판을 함께 설치했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캣맘(개인)·동물보호단체로 활동 중인 인원을 관리인으로 지정해 체계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관리인은 먹이와 깨끗한 물을 공급하고 수시 점검 등을 통해 급식소 주변을 청결하게 관리하게 된다.

특히 해당 급식소 주변에 살고 있는 길고양이들을 대상으로 ‘중성화(TNR)사업’을 진행해 개체수를 조절해 나갈 계획이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먹이를 구하려는 길고양이에게는 위생적이고 안정적인 먹이공급으로 주변 환경 청결을 유지하고, 먹이를 통한 유인효과로 효율적인 중성화 사업을 시행하는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도는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과 환경훼손 등의 민원 해소를 위해 2019년부터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 현재까지 14개 시군에서 66개소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 중이다.

이번 도청 내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를 계기로 장소 선정 등의 문제 해결과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에는 관공서, 공공기관, 공원 등 공적 관리가 비교적 수월한 장소를 중심으로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민선7기 동물보호 철학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도 실현’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성숙한 동물보호문화 정착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길고양이 급식소 외에도 인도적이고 효과적인 길고양이 관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8년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사업을 31개 시군이 참여해 3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2만5,990마리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