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거북, 푸른 제주 바다의 품으로 돌아간다
상태바
바다거북, 푸른 제주 바다의 품으로 돌아간다
  • 김수인 기자
  • 승인 2020.09.1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인공부화·구조치료 바다거북 18마리 제주바다에 방류
2019년 구조된 푸른바다거북 (사진=해양수산부)
2019년 구조된 푸른바다거북 (사진=해양수산부)

[한국농어촌방송 = 김수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국내에서 인공 부화에 성공한 바다거북과 구조·치료 후 회복한 바다거북 등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바다거북 18마리*를 9월 11일(금)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에서 방류한다.

* 인공증식 16마리(매부리바다거북 8, 푸른바다거북 8), 구조·치료 2마리(푸른바다거북 1, 붉은바다거북 1)

바다거북 방류지인 제주 중문 색달해수욕장은 과거 여러 차례* 바다거북의 산란이 확인된 지역이다. 색달해수욕장 주변 해역은 어업용 그물이 적어 혼획될 위험이 적고 먹이가 풍부하며, 따뜻한 태평양으로 이동하기도 쉬워 바다거북의 서식에 적합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 1999년, 2002년, 2004년, 2007년(국내 마지막 산란 확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따르면, 전 세계에 서식하는 바다거북은 연안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산란지가 줄어들면서 멸종위기에 처해 국제적으로 보호받고 있다. 특히, 등갑무늬가 화려한 매부리바다거북은 과거부터 고가의 보석류로 거래되면서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더욱 심각한 멸종위기에 직면해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2년부터 우리 바다에 출현하는 4종의 바다거북*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 이 거북을 포획하거나 유통하는 행위 등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또한 어구 등에 걸려 좌초된 바다거북을 구조하여 치료하는 것은 물론, 인공부화를 통한 종 복원에도 노력하고 있는데, 2017년부터 해양환경공단, 아쿠아플라넷 여수와 함께 인공 부화한 푸른 바다거북 총 88마리를 제주 바다에 방류했다.

인공증식 개체 푸른바다거북 (사진=해양수산부)
인공증식 개체 푸른바다거북 (사진=해양수산부)

* 푸른바다거북, 붉은바다거북, 매부리바다거북, 장수거북

이번에 방류되는 구조‧치료 바다거북 2마리는 지난해 제주 구좌읍 해안가에서 구조되었으며, 아쿠아플라넷 제주 수조에서 치료‧관리를 받고 건강을 회복하였다. 이 외에 푸른바다거북 8마리와 매부리바다거북 8마리는 각각 2017년, 2018년에 국내 최초로 인공산란된 이후 2~3년간의 성장과정을 거쳐 자연적응력을 높인 거북들이다. 해양수산부는 이 중 푸른바다거북 3마리에 위치추적이 가능한 인공위성추적장치를 부착하여 바다거북의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이를 바다거북 보전을 위한 생태연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이재영 해양생태과장은 “방류되는 총 18마리의 바다거북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넓은 대양을 누비고, 제주 바다로 돌아와 산란하는 광경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바다거북을 포함한 해양보호생물의 구조·치료와 증식 연구 및 자연방류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