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광주20’ 온라인으로 만나요
상태바
‘아트광주20’ 온라인으로 만나요
  • 이명준 기자
  • 승인 2020.09.2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코로나19 예방 위해 10월8~30일 온라인 전시
15개국 89개 갤러리 500여 작가 참여…3000여 작품 선봬
24~29일 예술의거리서 미니아트페어 ‘다 내꺼 페스티벌’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광주=이명준 기자] ○ 올해 제11회를 맞이한 광주국제미술전람회(아트광주20)가 온라인으로 열린다.

아트광주20 다내꺼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광주광역시청)
아트광주20 다내꺼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제공=광주광역시청)

 

○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0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트광주20’을 온라인으로 전환해 개최한다.

○ 당초 광주시는 올해 행사를 김대중컨벤션센터의 국제미술시장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동구 예술의 거리까지 확대해 갤러리와 지역 미술인이 상생 발전하고, 신진청년작가를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대거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 코로나19의 예방차원에서 비대면, 비접촉으로 10월8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 플랫폼 ‘온라인 쇼(Online Show)’를 아트광주20 홈페이지에서 선보인다.

※ 아트광주20 홈페이지 바로가기 : www.artgwangju.or.kr

○ 주제는 ‘광주와 함께 꾸는 꿈’으로, 갤러리 플랫폼, 개인작가 플랫폼, 주제전, #다_내꺼_페스티벌 등 4개의 섹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특히 검색창을 이용해 원하는 갤러리와 작가를 쉽게 찾아보고 작품을 관람할 수 있어 문화예술 교류 및 유통 활성화가 기대된다.

○ 해외갤러리의 경우 현재 해외 15개국(스페인, 싱가포르, 영국, 중국 등) 35개 갤러리가 러브콜을 보내왔으며, 중국의 홍문 화랑(Red Gate Gallery)에서는 중국에서 가장 독창적인 작가 중 하나로 평가받는 리 샤오펭(Li Xiaofeng)의 작품을 온라인 쇼에 내놓는다.

○ 더불어 아트광주20은 미술품 수집 세대의 변화에 주목하고 시대에 맞는 미술시장 영역 확대를 위해 인터뷰 형식의 ‘온라인 캠페인’을 ‘아트광주20’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서 펼친다. 젊은 컬렉터들의 작품 소장과 관련된 이야기를 들어보는 것도 ‘아트광주20’을 즐기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광주시는 온라인 쇼가 웹 기반의 넓은 확장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미술애호가를 확보할 수 있어 온 택트(On-tact) 시대를 맞는 새로운 아트페어 방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이에 앞서 오프라인에서는 아트광주20 상생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동구 예술의 거리 내 4개의 갤러리에서 광주지역 작가들의 우수성을 알리고, 신진청년작가들의 미술시장 진입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미니아트페어인 ‘#다_내꺼_페스티벌’을 24일부터 29일까지 개최한다.

- 나인갤러리에서는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은 40세 미만의 신진작가를 발굴한 △<괴청년>, 광주 미술계 40-50대 작가의 관점에서 통찰된 예술적 가치 보여주는 △<My Way : 지역미술의 자생적 힘>를,

- 원갤러리와 갤러리 관선재에서는 아트광주20 솔로 플랫폼에 선정된 작가들의 작품 △<Artists Market>를,

- 향담갤러리에서는 열정적인 작품세계를 보여주기 시작하는 광주의 젊은 작가들과 함께하는 △<Yong Artists Market>(향담갤러리) 등을 운영한다.

○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올해 아트광주는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온라인체제로 전환했으나, 온라인 전시는 현장에 가지 않고도 수준 높은 작품을 감상하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오랫동안 코로나19로 침체된 미술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피로해진 시민들에게는 정서적인 치유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