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최고 밥맛 명품 쌀 ‘영호진미’ 제때 수확하세요
상태바
[농진청] 최고 밥맛 명품 쌀 ‘영호진미’ 제때 수확하세요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10.12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삭팬 지 50~55일 수확 적기, 남부는 10월 중순까지 수확해야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밥맛이 좋아 명품 쌀로 인정받고 있는 ‘영호진미’를 제때 수확해줄 것을 당부했다.

‘영호진미’ 사진(사진=농진청)
‘영호진미’ 사진(사진=농진청)

 

‘영호진미’는 2009년 육성된 최고품질 벼*로 최고의 밥맛과 재배면적 확산 등의 성과가 인정돼 2019년 ‘대한민국 우수품종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최고품질 벼: 밥맛, 외관, 도정 특성, 내재해성의 네 가지 엄격한 기준에 따라 농촌진흥청이 선정한 벼 품종으로, 현재까지 ‘영호진미’를 비롯해 ‘삼광’, ‘하이아미’, ‘해품’, ‘해담쌀’, ‘예찬’, ‘해들’ 등 18종이 있음

밥맛 좋은 상표(브랜드) 쌀로 인식되면서 ‘영호진미’ 재배면적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또한, 익는 때(숙기)가 늦기 때문에 8~9월 초 잦은 태풍에도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어 기후 변화 적응성이 우수한 품종으로 인정받고 있다.

* ‘영호진미’ 재배면적(ha): (`15) 6,145→(`17) 9,975→(`18) 21,423→(`19) 26,293→(`20) 31,976

‘영호진미’는 이삭이 늦게 패는 중만생종으로, 다른 벼 품종보다 4∼6일 정도 늦게 수확하는 것이 좋다.

국립식량과학원의 시험 결과, ‘영호진미’의 적산온도는 약 1,100∼1,200도(℃)로 조사돼 이삭이 패고 50∼55일 전후가 쌀 품질과 밥맛이 가장 좋은 수확 적기로 밝혀졌다.

너무 일찍 수확하면 알이 충분히 차지 못해 곡식이 여문 비율(등숙률)이 4% 떨어진다. 이삭이 팬지 60일 이후에 수확하면 도정 시 완전미율이 36% 정도 떨어지고, 특히 밥의 윤기가 약 5% 정도 떨어지는 특성을 보였다.

영호남 평야 지대에서는 대부분 8월 20일쯤 이삭이 패기 때문에 10월 10∼15일쯤이 수확 적기에 해당한다.

농촌진흥청 논이용작물과 고종민 과장은 “벼를 너무 일찍 수확하면 알이 덜 찬 녹색 쌀알이 많아지고 늦게 수확하면 싸라기 발생이 많아져 쌀 품질과 밥맛이 떨어진다.”라며,

“최고품질 벼 ‘영호진미’가 명품 쌀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제때 수확이 중요하며, 수확 후 품질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