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8, 9월“이달의 으뜸 도정상”시상
상태바
전북도 8, 9월“이달의 으뜸 도정상”시상
  • 이수준 기자
  • 승인 2020.10.1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건축과, 새만금개발과 최우수 수상…건강안전과 등 우수상
으뜸도정상, 부서 간 선의의 경쟁 유도로 도정 성과창출 극대화
이달의 으뜸 도정상 시상식(자료제공=전북도청)
이달의 으뜸 도정상 시상식(자료제공=전북도청)

[소비자TV·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는 16일 도청 회의실에서 8월과 9월 뛰어난 업무성과로 전북의 위상을 빛낸 7개 부서를 선정하고,‘이달의 으뜸 도정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10대 핵심프로젝트, 공약사업 등 각종 도정 현안을 힘 있게 추진하고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지난 2017년부터 '으뜸 도정상'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도정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눈부신 성과를 보인 17개 부서가 접수되어 내부선정 절차를 거쳐 7개 부서가 최종 확정하였다.

최우수 부서에는 주택건축과, 새만금개발과 2개 부서가 선정되었고, 우수부서에는 농업정책과, 건강안전과, 방호예방과, 도로관리사업소, 전북신용보증재단 5개 부서가 선정되었다.

주택건축과는 전국 최초로 전북형 재해주택 복구융자금 및 이자 지원으로 피해주민의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공모선정, 건축행정 특별부문 최우수상 수상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점이 인정되었다.

전북도는 지난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재해주택 복구비 4,200만 원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판단, 농협은행 전북본부와 협약을 체결하여 전국 최초로 재해주택에 최대 1억 원 융자, 연리 1.5% 지원, 3년 거치 17년 분할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또한 민·관 합동 재해복구 추진단을 운영하고, 건축사협회와 협약을 체결해 설계비를 무료로 지원(50개동, 1.5억원)하는 등 주민부담을 완화하였다.

대외적으로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전국에서 최다인 4개소가 선정되어 국비 215억 원 확보하였으며, 2019년 건축행정 특별 부분 최우수상,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공모선정(69개소, 국비 140억 원)으로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였다.

또 다른 최우수 부서인 새만금개발과는 대기업 2개를 연이어 새만금에 유치하며 총 2조 565억 원의 투자를 이끈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투자유치형 발전사업에 SK컨소시엄이 국내 대기업 최초 2조 원을 투자하여 수상 태양광을 활용한 데이터센터 구축과 300여 개 기업을 유치 가능한 창업클러스터 구축하여 고용 창출 등 4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였다.

또한, 또 다른 대기업인 ㈜GS글로벌과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565억 원을 투자하여 가칭 새만금특장센터를 건립해 특장차 제조, 대형 전기버스·전기트럭 조립생산 등 신사업에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할 예정이다.

전북도 강승구 기획조정실장은 “으뜸 도정상을 통해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책임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부서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여 도정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이달의 으뜸 도정상에 선정된 부서에는 격려금과 최우수 부서 가점과 개인 가점을 인센티브로 부여하고 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