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차(茶)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인식개선 캠페인 필요
상태바
우리차(茶)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인식개선 캠페인 필요
  • 김미숙 기자
  • 승인 2020.10.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의 64.8%가 우리차(茶) 보다 커피, 홍차와 같은 외국차(茶)를 더 선호
외국차에 비해 우리차가 더 건강할 것으로 인식
소비자가 마시는 차(茶) 중 우리차(茶)의 비율은 10~30%
TEA, 전통차 (사진=Pixabay)
TEA, 전통차 (사진=Pixabay)

[한국농어촌방송 = 김미숙 기자] 녹색소비자연대는 8월 24일부터 10일 간 20세 이상, 우리차(茶) 구매 및 이용경험이 있는 1,000명을 대상으로 ‘차(茶) 일반에 대한 선호도 및 구매행태’와 ‘우리차(茶)에 대한 선호도 및 구매행태’에 대한 질문으로 구성 된 온라인 설문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의 인식 조사를 실시하였다.

우리차(茶)와 외국차(茶)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같은 가격이면 우리차(茶)를 구매하겠다는 소비자가 전체의 35.2%인 반면, 외국차를 구매하겠다는 소비자가 64.8%로 나타나 우리차(茶)보다 커피, 홍차 등 외국차(茶)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응답하였다.

우리차(茶)와 외국차(茶)의 가격차이에 대한 인식조사에서는 우리차(茶)가 다소 비싸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우리차(茶)가 매우 싸다 : 10점 ~ 우리차(茶)가 매우 비싸다 :100점」으로 구성된 설문에 응답자의 32.5%가 80점으로 응답하였으며, 전체 응답자의 산술평균값을 계산한 결과 73.83으로 나타나 외국차(茶)에 비해 우리차(茶)의 소비자가격이 비싸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일 문항 응답중 외국차(茶)와 비교하여 ‘우리차(茶)가 매우 싸다’는 의견인 10점~30점 구간에 응답한 조사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나 우리차(茶)의 가격 경쟁력 제고가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차(茶)가 외국차(茶)에 비해 얼마나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우리차(茶)가 외국차(茶)에 비해 건강에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차(茶)가 건강에 좋을 것이다 : 10점 ~ 우리차(茶)가 건강에 좋을 것이다 :100점」으로 구성된 설문에 응답자의 33.7%가 80점으로 응답하였으며, 전체 응답자의 산술평균값을 계산한 결과 77.51로 나타나 우리차(茶)가 건강에 더 좋을 것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마시는 차(茶)중 우리차(茶)의 비율은 10% ~ 30% 정도 인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우리차 소비의 비율이 10% ~ 30% 구간의 응답이 전체의 61.5%로 나타났고 이후 비율이 높아질수록 점차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우리차(茶)의 음용빈도는 51.0%가 ‘월 1회 이상’으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뒤를 이어, 31.4%의 소비자가 ‘주 1~2회’ 라고 응답하여 대부분의 소비자(82.4%)가 월 1회 ~ 월 8회 정도의 음용을 하는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우리차(茶)의 제품형태에 따른 선호도는 ‘차(茶)를 직접우려 내는 것’ 보다 ‘티백의 형태’ 더 선호하는 소비자가 75.3%로 나타나 음용하기 편리한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차(茶)의 주된 구매경로 1순위 조사에서 ‘대형마트’가 68.5%로 가장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2순위 조사에서는 ‘온라인 구매’가 62.9%로 나타나 온라인 구매 등 비대면 시장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우리차(茶) 소비 촉진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과 온라인을 활용한 비대면 캠페인 등의 활동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