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우수한 우리 품종으로 국내 고구마 점유율 쑥쑥
상태바
[농진청] 우수한 우리 품종으로 국내 고구마 점유율 쑥쑥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10.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새 점유율 2.5배 증가… 2024년까지 40% 점유 목표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북=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내 고구마 품종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기능성과 재배안정성이 우수한 고구마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국내 고구마 품종 점유율을 2024년 40%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단자미(사진=농진청)
단자미(사진=농진청)

 

국내 고구마 품종 점유율은 2016년 14.9%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37.1%로 나타나 2.5배 가까이 높아졌다. 그동안 기술이전을 비롯해 신품종이용촉진사업, 현장 평가회 등을 추진하며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적극 알린 덕분이다.

국내 고구마 품종 점유율(ha, %): ’16(2,547.5, 14.9)→’18(3,629.1, 24.1)→’20(5,774.8, 37.1)

국내 고구마 점유율 확산에 크게 기여한 품종은 ‘호감미’, ‘풍원미’, ‘진율미’ 등이다. 이들 품종은 외래 품종과 비교해 수량이 많고* 베타카로틴 함량이 높은 게 특징이다.

외래 품종 대비 호감미는 30%, 풍원미는 35%(조기재배 시 77%), 진율미는 62% 수량이 더 많음

농촌진흥청은 지역과 함께 소비자, 생산자, 유통업자가 선호하는 고구마 품종을 개발하고 널리 보급하면서 ‘지역 품종 상표화’(브랜드화)도 추진하고 있다.

진율미(사진=농진청)
진율미(사진=농진청)

 

‘호감미’는 경기도 여주, ‘풍원미’는 충청남도 논산, ‘진율미’는 전라남도 해남의 지역 특화 품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호감미’는 단맛이 강하고 식감이 부드러운 호박고구마다. 기존 외래 품종보다 병에 강해 경기도 여주와 강원도 원주 등 주산지를 중심으로 재배면적이 확대되고 있다.

‘풍원미’는 베타카로틴 함량이 높아 기능성이 우수하다. 조기재배(일찍 가꾸기) 수량이 많아 다른 품종보다 10∼20일 앞당겨 출하할 수 있다.

‘진율미’는 수확 직후부터 단맛이 강해 경매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병충해에 강하고 재배가 수월한 품종으로 전남 해남을 중심으로 재배면적이 늘고 있다. 특히 올해 계속된 비와 일조량 부족에도 수량이 안정적이었다.

* 지역적응시험 3개소 수량(’20, 청주, 익산, 무안): ‘진율미’(27.3톤/ha), ‘베니하루까’(12.1톤/ha)

풍원미(사진=농진청)
풍원미(사진=농진청)

 

‘단자미’는 기존 자색고구마보다 당도가 높아 맛이 좋고, 혈당강하에 효과가 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3.3배 높다. 소비자 반응이 좋은 홍콩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신품종 이용촉진사업’을 실시하며 수출 농가의 품종 증식을 돕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고품질 고구마를 생산하기 위해 바이러스 무병묘 증식 및 보급에도 노력하고 있다.

2016년부터 ‘호감미’, ‘풍원미’, ‘진율미’, ‘단자미’ 품종 100만주 이상을 판매할 수 있는 기술이전을 실시했다. 올해 상반기에만 2016년 이후 성사된 기술이전의 45%가 실시됐다.

한편, 현재 개발 중인 ‘목포109호’도 단맛이 강하고 저장성이 좋으며 맛(식미)과 겉모양(외관)이 우수해 국내 품종 점유율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 실시한 고구마 지역적응시험 평가회에서도 ‘목포109호’가 외래 품종보다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 평가결과(’19~’20): ‘목포109호’ 식미(1.7점), 겉모양(1.4점)/ ‘베니하루까’ 식미(1.3점), 겉모양(0.9점)

‘목포109호’는 2021년에 ‘신품종 이용촉진사업’과 기술이전 등을 통해 농가와 육묘업체에 보급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노재환 소장은 “우수한 품질의 고구마 품종 연구로 국내 품종 점유율을 높이고 고구마 소비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