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첫 출하 햅쌀‘알찬미’코로나19 의료진에 전달
상태바
[농진청] 첫 출하 햅쌀‘알찬미’코로나19 의료진에 전달
  • 하태웅 기자
  • 승인 2020.10.2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이천병원 의료진에 응원과 감사의 마음 전해

[소비자TVㆍ한국농어촌방송/전주=하태웅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이천시(시장 엄태준)와 함께 국민 참여로 만든 ‘알찬미’ 햅쌀을 10월 22일 경기도 의료원 이천병원에 전달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민 참여로 만든 ‘알찬미’ 햅쌀을 10월 22일 경기도 의료원 이천병원에 전달했다

 

두 기관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에게 첫 출하한 햅쌀을 나누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알찬미’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농촌진흥청, 경기도 이천시, 이천농협과 함께 ‘수요자 참여형 품종 개발 연구(SPP, Stakeholder Participatory Program)’로 개발한 고품질 벼다.

육종가, 농업인, 지자체 공무원, 소비자, 유통업자 등이 참여해 만든 ‘알찬미’는 밥맛과 품질이 우수하며 병(도열병, 흰잎마름병, 줄무늬잎마름병)에도 강한 품종이다.

올해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마이삭, 하이선)에도 쓰러지지 않아 이천시 재배농가의 만족도가 높다.

캡처알찬미(캡처=농진청)
캡처알찬미(캡처=농진청)

 

경기도 이천시는 오랜 기간 재배해온 외래 품종 ‘추청벼’를 2022년까지 국내 육성 ‘알찬미’ 품종으로 100% 대체할 계획이다.

* 외래 품종 ‘추청벼’ 단점: 잘 쓰러지며 병해충에 약하여 수량성이 낮음

이를 실천하기 위해 2019년 조성한 10헥타르(ha)의 종자 생산단지를 2021년까지 57헥타르(ha)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작년에 생산한 종자를 활용해 올해 ‘추청벼’ 재배 면적의 15%를 ‘알찬미’로 대체했다.

2022년 이후에는 국립종자관리소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종자 생산을 위탁해 안정적으로 ‘알찬미’ 종자를 공급받아 재배면적을 6,500헥타르(ha)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 ‘알찬미’ 재배면적: (2019) 10ha → (2020) 947ha → (2022) 6,500ha(계획)

한편, 올해 947헥타르(ha) 면적에서 생산된 ‘알찬미’는 ‘임금님표 이천쌀’ 상표(브랜드)로 이달 하순부터 양재동 하나로 클럽, 홈플러스, 온라인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출하된다.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김기영 과장은 “‘알찬미’ 나눔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고,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는 바람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뉴스
이슈포토